최종편집일 : 2014. 4. 23.(수)
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추가
 
    전체기사
    법원
    법무·검찰
    헌재·군사법원
     국회·법제처·감사원
    로스쿨
    로펌
    사법연수원
    법조단체
    지역법조
    학계·학회
    법조동정
    해외뉴스
    기타
 

Home > 뉴스 > 기타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미투데이로 보내기
[ 2013-01-25]
국제적 채권양도 국내법 적용 안돼
거래당사자 모두 한국인… 채권 소재지·양도지도 한국이라도
서울고법 "약정 준거법 명백…'최밀관련국법 원칙' 적용 불가"


국제적 채권양도의 거래당사자가 모두 한국인이고 채권의 소재지, 양도지 등이 대한민국 영토 내라고 해도 국제사법상 ‘최밀관련국법 원칙’을 들어 해외법의 적용을 배제할 수 없다는 첫 판결이 나왔다.

국제사법 제8조1항에 규정된 최밀관련국법 원칙은 국제사법에 의해 지정된 준거법이 해당 법률관계와 근소한 관련이 있을 뿐이고, 밀접한 관련이 있는 다른 국가의 법이 명백히 존재하는 경우에는 그 법에 의한다는 원칙을 말한다.

서울고법 민사19부(재판장 윤성근 부장판사)는 채권양수인인 우리은행이 가압류권자인 D통상 등을 상대로 낸 16억4600여만원의 공탁금출급청구권 확인소송 항소심(2012나14816)에서 “대한민국법이 아니라 용선계약 및 양도약정의 준거법인 영국법에 따라 채권양수인인 우리은행이 우선한다”며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다. D통상은 양도 통지서와 승낙서에 확정일자가 없다며 다퉜지만, 재판부는 확정일자를 요구하지 않는 영국법을 적용해 우리은행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국제사법 제8조1항의 최밀관련국법 원칙을 함부로 적용하면 국제사법에서의 법적 안정성이 현저히 저해되므로 단지 어느 법이 더 밀접한 관련이 있는지 의문이 있는 정도로는 적용할 수 없다”며 “이 법조항은 준거법이 해당 법률관계와 근소한 관련이 있을 뿐이고, 그 법률관계에 가장 밀접한 관련이 있는 다른 국가의 법이 존재하며 그것이 명백한 경우에 한해 적용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이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이 조항의 규정을 들어, 채권양도의 효력은 양도되는 채권의 준거법에 의한다는 국제사법 제34조1항의 적용을 배제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이번 사건의 공통적인 속인법이 대한민국법이고 채권의 소재지, 양도지 등이 모두 대한민국이라는 사정만으로 채권양도의 준거법을 국제사법 제34조1항과 달리 정하게 된다면, 채권의 양도인과 양수인은 어느 법에 따라 채권양도의 대항요건을 갖춰야 할지 알 수 없게 돼 법적 안정성을 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D통상은 채권양도시 확정일자를 필요로 하는 대한민국 민법 제450조2항은 강행규정이므로 국제사법 제7조에 따라 영국법의 적용은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민법 제450조2항은 단지 임의규정에 반대되는 의미의 강행규정에 불과하고, 국제사법 제7조가 의미하는 국제적 강행규정이라고 할 수 없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우리은행 홍콩지점은 2007년 2월 다른 은행들과 함께 파나마 국적 선박회사인 B사 계열사에 4162만5000달러를 대출했다. 우리은행은 수탁은행으로서 B사가 지에스(GS)칼텍스에 가지고 있는 용선료 채권을 3월 양수받았다. 용선계약 및 양도약정의 준거법은 영국법으로 정해져 있었고, B사의 양도 통지서나 GS칼텍서의 승낙서는 확정일자가 없었다.

한편 B사 채권자인 D통상 등은 2010년 4월께 용선료 채권에 가압류결정을 받았다.
이환춘 기자 desk@lawtimes.co.kr


Copyright (c) The LawTimes All rights reserved.


제 목
내 용
 

개인사무실 접고… 지방변호사들, "뭉쳐...
ISD 2012년 '사상 최대' 58건… 한국도 ...
법조계도 '낚시광고?' TV 출연 유명 변호...
'장애인 의무 고용률' 미달 대형로펌 5곳...
'세월호' 선장에 살인죄 적용은…
지방변호사업계도 '로펌化' 재편성…원인...
소셜커머스 통해 쿠폰 팔고 폐업하면…
2014소법전
2014소법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