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국내 대형로펌 법인등기부(왼쪽)와 테라폼랩스 법인등기부(오른쪽). 임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모자이크 처리했다. 법원 인터넷등기소에서 700원을 내면 열람이 가능하다.
   
   
 
법인등기부에 법인 대표와 이사들의 개인정보인 집주소가 노출돼 이들이 언제든 범죄나 시위의 표적이 될 수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현행 민법 제49조 2항 8호는 이사의 성명과 주소를 필요적 기재사항으로 정하고 있다. 또 주식회사의 설립등기 사항을 규정한 상법 제317조 2항 9호는 회사를 대표할 이사 또는 집행임원의 성명과 주민등록번호 및 주소를 반드시 기재하도록 하고 있다. 이처럼 법이 대표와 이사의 주소를 공시사항으로 함으로써 법인 이름만 알

    법인등기 임원주소 쉽게 노출…범죄 표적 우려

    국내 대형로펌 법인등기부(왼쪽)와 테라폼랩스 법인등기부(오른쪽). 임원 개인정보 보호를 위해 모자이크 처리했다. 법원 인터넷등기소에서 700원을 내면 열람이 가능하다.   법인등기부에 법인 대표와 이사들의 개인정보인 집주소가 노출돼 이들이 언제든 범죄나 시위의 표적이 될 수 있어 개선이 시급하다.  현행 민법 제49조 2항 8호는 이사의 성명과 주소를 필요적 기재사항으로 정하고 있다. 또 주식회사의 설립

    OPINION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