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장관이 7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통해 윤석열(60·23기) 검찰총장을 더욱 압박했다. 윤 총장을 측근에서 보좌해야 할 대검찰청의 차장(고검장급)과 검사장급 부장 5명을 7개월여 만에 다시 교체하고 이들 대다수를 '친정부·추미애 라인'으로 분류되는 인사들로 채웠다. '윤석열 사단 축출'이라는 평이 나왔던 지난 1월 인사에 이어 윤 총장을 더욱 고립시키는 인사가 단행되면서 정권의 검찰 장악력 확대와 검찰의 중립성·독립성 훼손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법무부는 7일 대검검사급(검사장) 이상 검찰 고위간부 26명에 대한 인사를 11일자로 단행했다.
이번 인사에서는 조남관(55·24기) 법무부 검찰국장이 고검장급인

    검찰 고위급 26명 인사… '친정부·추미애 라인' 대거 발탁

      추미애(62·사법연수원 14기) 법무부장관이 7일 검사장급 이상 검찰 고위간부 인사를 통해 윤석열(60·23기) 검찰총장을 더욱 압박했다. 윤 총장을 측근에서 보좌해야 할 대검찰청의 차장(고검장급)과 검사장급 부장 5명을 7개월여 만에 다시 교체하고 이들 대다수를 '친정부·추미애 라인'으로 분류되는 인사들로 채웠다. '윤석열 사단 축출'이라는 평이 나왔던 지난 1월 인사에 이어 윤 총장을 더욱 고립시키는 인사가 단행되면서 정권의 검찰 장악력 확대와 검찰의 중립성·독립

    OPINION

    사설

    법원조직법은 면밀한 검토와 연구 통해 개정돼야 한다

    정부와 여당이 사법개혁 및 검찰개혁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그 개혁방안으로서 사법행정 및 검찰행정에 대한 여러 주장과 제안이 나오고 있다. 여당이 지난달에 발의한 법원조직법 개정안은, 기존의 법원행정처를 폐지하는 대신 개방형 회의체 사법행정기구로 '사법행정위원회'를 신설하고, 사법행정과 재판영역을 엄격히 분리해서, 법원 외부인사가 참여하는 사법행정위원회로 하여금 사법행정을 전담하게 하고 법관들은 재판업무에 전념하도록 하겠다고 한다. 이에 대해 대법원이 "위헌소지가 있다"고 지적하자, 이 개정안을 대표발의한 여당 의원은 최근 그에 반박하여 "사법부 조직의 이익을 사법권 독립이라는 헌법적 가치와 혼동하고 있다. 사법행정권은 재판권이 아닌 법원행정이다"라고 말했다.   행정권한을 단독제 행정기관에 귀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