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메인 기사

    반도체 등 첨단 과학기술이 국내외 경쟁기업 등으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기업들이 직원과 맺고 있는 '2년간 전직금지 약정'이 유효하다는 법원 판단이 잇따라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세계 반도체 기술 1위 기업인 삼성전자가 인력 유출로 인한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해 전직 임원을 상대로 낸 전직금지 가처분 신청사건에서다. 그동안 통상 전직금지 약정에 따른 전직금지 기간을 1년가량으로 판단해오던 법원이 입장을 바꾼 이유가 뭘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원은 △기술의 중대성 △근로자의 퇴직 경위 △근로자에 대한 대가 제공 유무와 액수 등을 고려해 사용자와 근로자가 체결한 전직금지약정의 유효성을 판단하고 있는데, 구체적 사안에 따라서 1년 또는 2년의 전직금지 기간을 인정하고 있다.<표 참조>
&nbsp

    ‘전직금지 기간’, 기술보호와 생존권 침해의 경계는…

    반도체 등 첨단 과학기술이 국내외 경쟁기업 등으로 유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기업들이 직원과 맺고 있는 '2년간 전직금지 약정'이 유효하다는 법원 판단이 잇따라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세계 반도체 기술 1위 기업인 삼성전자가 인력 유출로 인한 기술 유출을 막기 위해 전직 임원을 상대로 낸 전직금지 가처분 신청사건에서다. 그동안 통상 전직금지 약정에 따른 전직금지 기간을 1년가량으로 판단해오던 법원이 입장을 바꾼 이유가 뭘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법원은 △기술의 중대성 △근로자의 퇴직 경위 △근로자

    OPINION

    사설

    종중 위토(位土) 등기 가능토록 농지법 개정해야

    전국에는 수천, 수만 개의 종중이 있는데, 대부분은 크지 않은 면적의 농지인 위토(位土)를 소유하고 거기에서 나오는 수확물로 시제, 벌초, 재산관리에 소요되는 비용을 충당하고 있다. 이는 수백년간 내려온 우리 농촌사회의 전통적 관습이다.   그런데, 현행법상 헌법 제121조의 '경자유전(耕者有田)'의 원칙을 유지하기 위하여, 농지법 제6조는 농업인이 아니면 농지를 소유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종중의 위토 역시 농지법상 농지라는 이유로 종중 명의로 소유권등기를 하는 것이 허용되지 않고 있다. 종중의 경우 1949년 농지개혁 당시 농지개혁법 제6조 제7호에 따라 위토에 한하여 묘 1위당 600평 범위 내에서 계속 소유할 수 있도록 허용한 바 있으나, 농지개혁 이후 지금까지 새로운 위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