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신임 대한변호사협회장이 이끄는 제51대 대한변협 집행부가 출범했다. 법조인접직역 및 법률플랫폼에 강력 대응하는 등 직역수호에 앞장서는 한편, 변협의 위상을 세우는 개혁을 이루겠다는 포부다. '회원의 권익을 위한 강한 변협'을 표방하는 새 집행부의 등장에 법조계가 주목하고 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2021년 대한변호사협회 정기총회'를 열었다.
 

   
      2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21년 대한변호사협회 정기총회'에서 이종엽(왼쪽) 신임 협회장이 이찬희(오른쪽) 전임 협회장으로부터 협회기를 건네받아 힘차게 흔들고 있다.
      
   
 
이 신임 협회장은 취임사

    “강한 변협으로”… 이종엽 협회장 체제 출범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신임 대한변호사협회장이 이끄는 제51대 대한변협 집행부가 출범했다. 법조인접직역 및 법률플랫폼에 강력 대응하는 등 직역수호에 앞장서는 한편, 변협의 위상을 세우는 개혁을 이루겠다는 포부다. '회원의 권익을 위한 강한 변협'을 표방하는 새 집행부의 등장에 법조계가 주목하고 있다.   대한변호사협회는 22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크리스탈볼룸에서 '2021년 대한변호사협회 정기총회'를 열었다.   22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OPINION

    사설

    법관 보수와 처우 전반에 대한 개선 노력 필요하다

    지난 2월 9일 법원 정기인사일을 기점으로 그동안 고등법원 부장판사들에게 일괄 제공되던 관용차량 지급 혜택이 없어졌다(본보 2월 18일자 2면 참고). 작년 고등부장판사 제도가 폐지된 데 이어 고위공무원의 상징처럼 여겨지던 고등부장판사에 대한 관용차량 제공도 사라진 것이다. 한 해 먼저 검사장급 이상 검찰 간부에 대한 관용차량을 폐지하였고 불필요한 의전이라는 여론의 영향도 있었는데, 그동안 지적되던 법원의 관료화·서열화를 완화하는 조치라는 평가다.   그러나 이에 따른 고등부장판사들의 상실감은 무척 큰 것 같다. 검찰과 달리 명예퇴직수당이라는 보상책이 없는 것도 그 원인이지만, 무엇보다도 존중받고 있다는 자존감의 징표가 사라진 것이 더 큰 이유일 것이다. 한편에서는 고등부장판사에 대한 관용차량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