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메인 기사

    
 
근로자가 휴일에 근무한 경우 휴일근로만 인정해 통상임금의 150%를 지급해야 할까, 아니면 휴일근로이자 연장근로에 해당하기 때문에 중복 가산해 200%를 지급해야 할까. 이 같은 '휴일근로 중복가산' 문제를 둘러싼 노사간 분쟁이 잇따르고 있지만 대법원은 5년째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일선 법원은 비슷한 사건에서 엇갈린 판결을 내리는 등 혼선을 빚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박모씨 등 경기도 성남시 환경미화원 27명이 시를 상대로 낸 임금소송(2012다23931)이다. 대법원은 박씨 등 환경미화원들이 2012년 3월 상고한 이 사건에 대해 5년 넘게 결론을 내지 못하고 있다.
 
휴일근로이자 연장근무로 보면
2배의 수당 지급해야

    대법원, 휴일근로 ‘중복가산’ 인정 여부 5년째 ‘숙고중’

      근로자가 휴일에 근무한 경우 휴일근로만 인정해 통상임금의 150%를 지급해야 할까, 아니면 휴일근로이자 연장근로에 해당하기 때문에 중복 가산해 200%를 지급해야 할까. 이 같은 '휴일근로 중복가산' 문제를 둘러싼 노사간 분쟁이 잇따르고 있지만 대법원은 5년째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이에 따라 전국의 일선 법원은 비슷한 사건에서 엇갈린 판결을 내리는 등 혼선을 빚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박모씨 등 경기도 성남시 환경미화원 27명이 시를 상대로

    OPINION

    사설

    文 총장의 검찰개혁, 성과를 기대한다.

    문무일 검찰총장이 취임 후 첫 기자회견을 통해 헌정 사상 처음으로 검찰의 과거사를 사과했다. 사람이든 기관이든 누구나 잘못된 행위를 할 수 있지만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은 당연하고 그러한 자세 없이 개혁은 불가능하다. 검찰의 과거사 중에서 누구도 잘못을 부인할 수 없는 것들이 꽤 많았다. 그러나 그동안 검찰은 이토록 너무나 당연한 일을 하지 않아서 오만한 기관이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런 의미에서 검찰총장의 이번 사과는 상당한 의미를 가진다. 문 검찰총장은 검찰개혁을 심도 있게 논의하기 위해 명망 있는 사회각계 인사로 구성되는 검찰개혁위원회를 통해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 공정성을 강화하고 고강도 자체 개혁에 나서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그 방안 중 하나로 보이는 수사심

    기사 리스트



    기사 리스트2

    기획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