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선거캠프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9도11990
     '공직선거법 위반' 황천모 상주시장 징역형 확정… 시장직 상실

    '공직선거법 위반' 황천모 상주시장 징역형 확정… 시장직 상실

      지난해 6·13 지방선거가 끝난 뒤 선거캠프 관계자들에게 금품을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황천모 경북 상주시장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황 시장은 시장직을 잃게 됐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김상환 대법관)는 31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황 시장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2019도11990).   황 시장은 지난해 지방선거를 마친 뒤 평소 알고 지내던 사업가 A씨를 통해 당시 선거사무장 B씨 등 3명에게 2500만원을 건넨 혐의로 기소됐다.   1,2심은 "황 시장이 자신의 선거운동 과정에 있었을지 모르는 위법 사실이 폭로

    대법원 2012도14881

    김근태 새누리당 의원 벌금 700만원 확정

    대법원 형사1부(주심 양창수 대법관)는 지난해 4월 제19대 국회의원 총선거를 앞두고 부인과 함께 지역구민에게 음식과 자서전 등을 제공해 사전 선거운동을 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김근태(61) 새누리당 의원의 상고심(2012도14881)에서 김 의원의 상고를 기각하고 벌금 7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당선이 무효가 되기 때문에 이 의원을 이날 의원직을 잃었다. 19대 국회에서 당선 무효형이 확정된 것은 이재균 전 새누리당 의원과 노회찬 전 진보정의당 의원에 이어 세번째다. 김 의원은 지난 2011년 7월 선거캠프 성격을 갖는 사조직을 만들어 지역구민들에게 선거 관련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같은해 11월부터 두달 동안 부인 등과 함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2010고합277

    허위사실 공표… 불법선거운동 성남시장 측근 2명에 벌금형

    성남지원 형사1부(재판장 구회근 부장판사)는 지난달 30일 6·2지방선거에서 불법선거운동을 한 혐의로 기소된 김모씨와 정모씨에 대해 벌금 300만원과 200만원을 각각 선고했다(2010고합277). 지난 6·2지방선거에서 대학교수인 김씨는 이 시장의 선거캠프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을 지냈으며 정씨는 공보업무를 맡았다. 김씨와 정씨는 지난해 5월 성남지역에 거주하는 영남출신 사람들이 이 시장을 지지한다는 선언을 했다며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다. 정씨는 이와는 별도로 같은 시기에 충청향우회 전 회장인 손모씨와 향우회 지회장 25명이 이 시장의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지지선언을 했다고 공표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 등은 자신들의 공표사실이 허위라는 점을 인식하지 못했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관련 증인들의 법정진

    대법원 2008도6233

    대법원, 'BBK 동영상 유포 협박' 4명 유죄 원심파기

    대법원 형사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9일 작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대선후보가 광운대 특강에서 "BBK는 내 회사"라는 발언을 한 동영상 CD를 유포하겠다며 선거캠프에 수십억원을 요구한 혐의(폭처법상 공동공갈 및 공직선거법위반)로 기소된 김모(54)씨 등 4명에 대한 상고심(2008도6233)에서 공직선거법위반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직선거법 제230조1항1호는 '투표를 하게 하거나 하지 않게 하거나, 당선되게 하거나 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선거인에게 금품 등을 제공할 경우 처벌하도록 규정하고 있으므로 매수죄는 금품 등을 제공받은 당해 선거인의 투표행위에 직접 영향을 미칠 목적으로 금품 등을 제공하는 경우에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