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인명피해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서울고등법원 2019나2040667
     '자동 닫힘' 안되는 방화문 탓에 4명 화재참사… "지자체도 부실점검 책임"

    '자동 닫힘' 안되는 방화문 탓에 4명 화재참사… "지자체도 부실점검 책임"

    화재가 났을 때 아파트 방화문이 자동으로 닫히도록 하는 장치가 설치되지 않아 인명피해가 커졌다면, 이를 미리 점검하지 않은 지방자치단체도 배상책임을 져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8부(재판장 설범식 부장판사)는 사망한 모 아파트 입주자들의 유족 11명이 경기도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9나2040667)에서 "경기도와 아파트 시공사, 감리업체는 17억2000여만원을 공동으로 배상하라"며 최근 원고일부승소 판결했다.   2015년 1월 경기도 의정부의 한 아파트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1층 주차장에 있던 오토바이에서 난 불이 출입문을 통해 아파트 내부로 번진 것이다. 아파트의 방화문이 닫혀 있지 않아 화염과 유독가스가 계단을 타고 급속히 확산됐다. 이로 인해

    대법원 99두1519

    성수대교 건설 '동아건설' 면허취소는 정당

    대법원 특별1부(주심 박재윤·朴在允 대법관)는 24일 성수대교 붕괴사고와 관련 일부 건설업면허를 취소 당한 동아건설산업(주) 측이 서울 중구청장을 상대로 낸 건설업면허취소처분취소 청구소송 상고심(99두1519)에서 원고승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성수대교가 붕괴된 데에는 설계·감리상의 하자와 서울시의 유지관리 소홀 및 구조를 무시한 보수작업 등의 원인도 있었지만 결정적인 원인은 어디까지나 동아건설의 조잡시공이었을 뿐만 아니라 사고로 32명이 사망하고 17명이 부상하는 등 인명피해가 매우 크고 동아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각종 건설업 면허 중 철강재설치공사업 면허만 취소한 점 등의 사정을 감안하면 이 사건 처분으로 달성하고자 하는 공익목적은 동아건설이 입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