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특별형법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헌법재판소 2007헌가10,16(병합)

    '강도상해 재범', 살인죄보다 무거운 형량은 위헌

    재범일 경우 강도상해죄가 살인죄보다 무거운 형량을 받도록 돼 있는 법률조항은 위헌이라는 결정이 나왔다.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는 26일 부산고법 등이 특정강력범죄의처벌에관한특례법 제3조에 대해 낸 위헌제청사건(2007헌가10, 16)에서 재판관 6:3의 의견으로 위헌결정을 내렸다. 이번 헌재 결정은 특별형법이나 누범규정에 의해 가중처벌하는 경우에도 형벌의 비례를 요구하는 평등원칙 등에 위배돼서는 안된다는 입장을 밝힌 것이다.재판부는 “이 사건 법률조항은 강도상해죄 등의 누범자로부터 사회를 방위하고자 하는 동일한 목적을 위해 하나의 범죄행위에 대한 형을 거듭 가중하는 것으로 위 법률조항에 의해 형식적인 누범요건이 존재하기만 하면 특강법 제3조까지 적용해 형법이 정한 7년 이상의 유기징역보다 3배 가까이 가중된 2

    헌법재판소 90헌마82
    문제만 생기면 "특별법"… 법률환경 훼손 심각

    문제만 생기면 "특별법"… 법률환경 훼손 심각

    법조인들은 법률문화의 수준을 저하시키는 대표적 요인들로 △사문화된 법률 △일반법과 충돌하는 특별법의 홍수 △위헌결정 후 정비되지 않은 법률 등을 꼽았다. ◇법률문화 저해= 유령법률들은 이미 제정목적을 상실했거나 관계 사무 등이 종료돼 법적 실효성을 잃은 법으로 국민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는 법률 환경을 저해하는 요소로 꼽힌다. 사문화된 법률은 위헌 이라거나 효력이 없다고 단정지을 수 없어 자칫 재판시 오류를 범할 수도 있다.서울고법의 박영재 기획법관은 "재판에서 사문화된 법률때문에 곤란을 겪은 사례는 찾기 힘들지만 사문화된 법률의 존재로 인해 재판시 어려움이 예상되는 것은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김일수 고려대 법대 교수도 "사문화된 법률로 규범의 현실과 규범의 효력 사이에 격차가 점점 더 벌어지고 있다"

    서울동부지방법원 2006노892
    징역형 선고하며 형기일부 집행유예 선고

    징역형 선고하며 형기일부 집행유예 선고

    징역형을 선고하면서 그 중 일부 형기에 대해서만 집행유예를 선고하는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일부집행유예에 관해서는 그 인정여부에 관해 학설이 나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으로 앞으로 이 사건이 대법원에 상고될 경우 최종 판단이 어떻게 날지 주목된다. 서울동부지법 형사1부(재판장 윤남근 부장판사)는 9일 폭력행위등 처벌에관한법률위반(집단, 흉기등 상해)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1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이 선고된 안모(51)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 1년6월을 선고하고 이 중 징역 1년에 한해서만 3년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형법 제62조(집행유예의 요건) 제1항은 '형'의 집행을 유예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을 뿐 문리해석상 본조의 '형'이 '선고형의 전부'만을 지칭하고 '선고형의 일

    헌법재판소 2004헌바4,2005헌바44(병합)

    금융기관 임·직원 수재조 가중처벌하는 규정은 합헌

    최근 특별형법의 법정형이 지나치게 높다는 비판이 제기되고있는 가운데 금융기관 임·직원의 수재죄를 가중처벌하는 규정은 헌법에 위반되지않는다는 헌재결정이 나왔다.헌법재판소 전원재판부(주심 金京一 재판관)는 금융기관 임·직원이 직무와 관련한 알선에 대해 5천만원 이상을 받은 경우 무기 또는 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 특정경제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 제5조4항1호에 대한 위헌소원 사건(2004헌바4·2005헌바44)에서 지난달 30일 재판관 7:1의 의견으로 합헌결정을 내렸다.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이 사건 법률조항은 사형죄와 비교해 법정형의 하한이 2배 높고 수수액만을 기준으로 법정형이 달라지는 구조를 취하고 있지만 보호법익이 다르고 사형이 규정되어 있지 않은 점이 다르다"며 "수수액 증가에 따라 비난가능성이 높

    헌법재판소 2005초기82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집단퇴거불응죄' 위헌제청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등 특별형법에 대한 위헌시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폭력행위처벌법 제3조1항 중 집단퇴거불응죄에 대해 법원이 위헌제청결정(2005초기82)을 했다.홍성지원 형사2단독 黃文燮 판사는 '기간제 여교사에 대한 차 시중 업무분장' 사건과 관련, 예산군교육청에서 1시간30분동안 퇴거요청에 불응하며 시위를 벌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전교조 교사 4명이 낸 신청을 받아들여 폭력행위처벌법 제3조1항 중 '단체나 다중의 위력으로써 형법 제319조(퇴거불응)의 죄를 범한 자는 3년 이상의 유기징역에 처한다'는 부분의 위헌여부에 관한 심판을 제청했다.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이 사건 폭처법 제3조1항은 죄질과 행위의 태양 및 그 위험성이 달라 형의 경중에 차이를 두고 있는 형법 본조의 각 범죄들에 대해 일률적

    대전지방법원 2004초기975,2005초기10·28

    특별형법, 위헌제청 · 헌법소원 줄이어

    헌법재판소가 지난해 12월 폭력행위등처벌에관한법률 제3조2항 ‘협박’ 부분에 대해 위헌결정을 내린 이후 특별형법 조항에 대한 위헌제청과 헌법소원이 줄을 잇고 있다. 대전지법 형사2부는 지난달 18일 폭처법 제3조1항 중 ‘흉기 기타 위험한 물건을 휴대해 상해 또는 협박의 죄를 범한 자’ 부분과 같은 조항 중 ‘단체나 집단의 위력으로 주거침입의 죄를 범한 자’ 부분, 폭처법 제3조2항 중 ‘야간에 단체나 다중의 위력으로 주거침입 또는 폭행의 죄를 범한 자’ 부분에 대해 “비례의 원칙, 평등의 원칙 등에 위반된다”며 헌재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했다.(2004초기975, 2005초기10·28)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형법 본조의 각 조항들이 범죄의 죄질과 태양, 위험성에 따라 법정형을 다르게 규정하고 있는 것과 달리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