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보호자동의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서울중앙지방법원 2014초기408

    "정신질환자 강제 입원은 위헌"

    보호자가 동의하면 정신 질환자를 정신병원에 강제로 입원시킬 수 있게 한 정신보건법에 위헌의 소지가 있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2단독 김용규 판사는 30일 박모(58·여)씨가 정신보건법 제24조1·2항에 대해 낸 위헌법률심판제청 신청을 받아들여 헌법재판소에 위헌제청을 했다(2014초기408). 김 판사는 "이 법조항은 헌법이 보장하는 신체의 자유와 행복추구권을 직·간접 제한한다"며 "입법 목적 자체의 정당성을 인정하더라도 악용될 우려가 매우 크다"고 밝혔다. 또 "권리 침해를 최소화하고 법익의 균형을 고려해야 하는 원칙에도 반할 소지가 있다"며 "적법 절차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헌적 조항으로 의심할 만하다"고 덧붙였다. 박씨 자녀들은 지난해 11월 박씨를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

    대법원 2009도2109

    영장없이 채혈은 위법하게 수집된 증거 해당

    교통사고로 의식이 없는 운전자의 혈액채취는 비록 보호자의 동의가 있었더라도 영장주의에 어긋나 위법하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음주운전과 무면허운전 등의 혐의(도로교통법위반)로 기소된 나모(60)씨에 대한 상고심(☞2009도2109)에서 음주운전 혐의에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화물자동차를 운전하던 중 사고가 발생해 약 7주간의 치료를 요하는 상해를 입어 응급실로 호송됐고 사고신고를 받고 응급실로 출동한 경찰관이 피고인의 동서로부터 채혈동의를 받고 의사로 하여금 의식을 잃고 누워있는 피고인에 대해 채혈을 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이 사건 채혈은 법관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지 않은 상태에서 이뤄졌고 사

    부산지방법원 2005나142

    부산지법,보호자 동의 없이 정신병원입원 "감독의무소홀"국가가 배상해야

    부산지법 민사3부(재판장 박효관 부장판사)는 22일 알코올중독으로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된 이모씨(52)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항소심(☞2005나142)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피고는 원고에게 위자료 5백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병원측이 보호자 동의없이 이씨를 입원시킨 뒤 72시간이 지나서야 관할 구청의 동의를 받았고 이후 옮겨진 다른 병원에서도 6개월안에 입원치료의 필요성 여부를 진단하고 보호자의 동의를 받아야 하는데도 이를 지키지 않는 등 관련법 절차를 위반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또 재판부는 "지자체장은 정신보건시설의 설치 운영에 대해 지도ㆍ감독할 의무가 있는데도 이씨의 입원기간에 이를 이행했다고 인정할 증거가 없고 이 때문에 병원장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