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유출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8도613

    '대외비 이사회 자료 유출' KB금융지주 前 부사장, 벌금형 확정

    대외비인 이사회 자료 등을 외국계 주주총회 분석기관에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박동창(66) 전 KB금융지주 전략담당 부사장에게 벌금형이 확정됐다. 회사의 경영전략적인 판단을 반영해 구체적 결론을 담아낸 이같은 정보는 금융지주회사법이 규정한 '공개되지 않은 정보'에 해당한다는 취지다.   대법원 형사1부(주심 박정화 대법관)는 4일 금융지주회사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박 전 부사장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2018도613).   재

    대법원 2015도464

    '삼성·LG 아몰레드 기술유출' 외국계 검사장비업체 직원들 "무죄" 확정

    삼성과 LG에서 첨단 디스플레이인 아몰레드(AMOLED·능동형 유기발광다이오드) 기술을 유출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외국계 검사장비 제조업체 직원들이 주요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확정받았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조재연 대법관)는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등을 위반한 혐의로 기소된 안모(42) 오보텍코리아 과장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하고 기술유출 혐의에 대해서는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2015도464). 안씨와 함께 기소된 다른 오보텍코리아 직원 5명

    울산지방법원 2017노622

    "당사자 사전동의 범위 내 개인정보 수집·제공은 위법 아니다"

    사내 전산망에 공개된 노동조합원의 개인정보를 노조 임원선거 출마자에게 제공한 혐의로 기소된 전 노조위원장이 항소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개인정보 주체인 노조원의 사전동의가 있었다고 인정되는 범위에 속하는 개인정보는 별도 동의 절차를 생략하더라도 수집·이용·제공될 수 있다고 본 것이다. 울산지법 형사2부(재판장 이동식 부장판사)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55·변호인 민병환·조정민 변호사)씨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무죄를 선고했다(2017노622).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