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의무휴업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5두295
     대법원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영업시간 제한 적법"

    대법원 "대형마트 의무휴업일·영업시간 제한 적법"

    대형마트의 의무휴업일을 지정하고 영업시간을 제한하는 지방자치단체 조례는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에따라 2012년 1월 유통산업발전법이 개정되면서 시작된 지자체와 유통업계의 법적 분쟁이 사실상 마무리될 전망이다. 유통업계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에 따라 지자체들이 오전 0∼8시 영업을 제한하고, 매월 둘째·넷째 일요일을 의무휴업일로 지정하자 소송을 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김창석 대법관)는 19일 이마트와 롯데마트 등 대형 유통업체 6개사가 서울 동대문구와 성동구를 상대로 "영업시간 제한 처분을 취소하라"며 낸 영업시간제한 등 처분 취소소송의 상고심(2015두295)에서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의무휴업일 지정 등은 지자체가 이해관계자들의

    서울행정법원 2012구합43352

    "개정 조례 따른 대형마트 영업시간 제한 정당" 첫 판결

    지방자치단체가 개정 조례에 따라 대형마트 영업시간을 제한한 것은 정당하다는 법원의 첫 판결이 나왔다. 개정 조례는 구 조례의 위법성을 지적한 법원 판결을 반영해 위법사항을 모두 시정했다는 취지다. 서울행정법원 행정14부(재판장 진창수 부장판사)는 24일 ㈜롯데쇼핑, ㈜이마트, ㈜홈플러스 등 6개 대형마트가 서울 동대문구청 등 5개 구청을 상대로 낸 영업시간제한처분 취소소송(2012구합43352)에서 원고패소 판결했다. 구 유통산업발전법은 지자체장이 영업시간 제한을 오전 0시부터 오전 8시까지 이내, 의무휴업일을 매월 1일 이상 2일 이내로 명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개정 조례는 법의 규정을 그대로 사용해 영업시간 제한 처분을 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법령에서 행정청의 재량을 제한하고 있다면,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