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이사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6다251215
     "주총서 선임된 이사·감사, 별도 임용계약 필요 없어"

    "주총서 선임된 이사·감사, 별도 임용계약 필요 없어"

    이사와 감사 선임은 주주총회의 전속 권한이기 때문에 선임 의결 외에 별도의 임용계약은 필요 없다는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이 나왔다. 대표이사 등 회사 경영진이 주총 결의에 하자가 있다며 주총에서 선임된 이사와 감사의 임용을 거부하더라도 이사와 감사의 지위는 그대로 인정된다는 취지다. 소유와 경영이 분리되는 주식회사에서 주주의 경영관여 및 경영감독은 주총을 통한 이사 또는 감사의 선임을 통해 확보되는데, 이번 판결로 이사·감사 선임을 통한 주주의 경영참여 및 경영감독 권한이 보다 폭넓게 보장될 것이라는 평가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권순일 대법관)는 23일 신일산업 주총에서 이사로 선임된 이모씨와 감사로 선임된 황모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이사 및 감사 지위 확인소송(2016다251215)에서 원

    서울고등법원 2006나53513

    이사의 회사채무 연대보증… 재직기간으로 한정

    회사 이사가 지위 때문에 부득이하게 회사채무에 대해 연대보증약정을 했다면 그 책임을 재직기간 내에 생긴 채무로 한정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판례는 이같은 경우 연대보증의 책임을 재직기간 내에 생긴 채무로 한정하기 위해서는 직위 때문에 불가피하게 연대보증약정을 했을 뿐 아니라 회사의 거래 상대방이 거래할 때마다 당시 회사에 재직하고 있던 이사 등의 연대보증을 새로이 받아오는 등의 특별한 사정이 있어야 한다고 보고 있다. 이번 판결은 회사의 이사로서 연대보증을 했다는 이유로 채무에 대한 책임을 무한정 유지해야한다는 연대보증제도 자체에 대해 의문을 표한 것으로, 대법원 판례의 요건을 완화해 당시 회사의 이사로서 불가피하게 연대보증을 한 것만으로도 연대보증책임을 재직기간으로 한정해야 한다고 판단했다.

    대법원 2007마311

    대표이사 선임절차 해태해도 과태료 부과 할 수 없다

    회사의 전임 대표이사가 퇴임 후 후임 대표이사의 선임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더라도'선임절차 해태'를 이유로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다는 결정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김황식 대법관)는 대표이사를 퇴임한 뒤 후임 대표이사에 대한 선임절차를 진행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과태료를 부과받은 (주)우대기술단 전 대표 안모(73)씨가 낸 상법위반에 대한 이의 재항고사건(☞2007마311)에서 원심결정을 파기하고 최근 사건을 수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상법 제635조1항8호는'법률 또는 정관에 정한 이사 또는 감사의 원수를 궐한 경우에 그 선임절차를 해태한 때'에 그 선임을 위한 총회소집절차를 밟아야할 지위에 있는 자에 대해 과태료 제재를 가하고 있으나, 여기서 선임의 대상이 되는'이사'에'대표이

    대법원 2006다33609

    이사의 ‘경영판단 원칙’법령위반땐 적용 안 된다

    이사가 회사의 최대이익을 위해 직무수행을 한 경우 일정한 요건을 갖추었으면 임무위반으로 인한 손해배상책임이 면책되는 이른바 '경영판단의 원칙'은 이사가 법령을 위반한 때에는 적용되지 않는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이홍훈 대법관)는 대한종금 파산관재인과 예금보험공사가 "부실 대출로 종금사가 손해를 입었다"며 전윤수 전 대한종금 이사회 의장 등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상고심(☞2006다33609)에서 원고 일부패소 판결을 내린 원심을 일부 파기하고 지난달 26일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이사가 임무를 수행함에 있어서 선량한 관리자의 주의의무를 위반해 임무위반으로 인한 손해배상책임이 문제되는 경우에도, 통상의 합리적인 금융기관의 임원이 당시 상황에서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