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이자약정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7다22407
    (단독) 채권자가 “연 30%약정이자 지급” 주장했다면…

    채권자가 “연 30%약정이자 지급” 주장했다면…

    채권자가 원금과 함께 법률상 인정될 수 없는 연 30%에 달하는 고이율의 이자 지급을 청구하며 담보물에 대한 경매를 신청했다고 하더라도, 채권자의 청구취지 속에는 법정이율에 의한 지연손해금의 지급을 구하는 취지는 포함돼 있으므로 적어도 이에 대해서는 집행력을 인정해줘야 한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최모씨는 2012년 12월 김모씨로부터 보증금 5000만원을 받고 경남 진주시의 한 가게를 임대했다. 김씨는 이듬해 4월 변제기를 두달 후인 같은해 6월로 하고 사채업자인 조모씨로부터 3000만원을 빌리면서 가게 보증금을 갖고 있는 최씨를 연대보증인으로 내세웠다. 최씨와 김씨는 이날 조씨에게 차용금액이 3000만원으로 기재된 차용증과 공정증서 작성에 필요한 일체의 권한을 위임하는 위임장을 건넸

    대법원 2004다50426

    대법원, "사회통념 넘는 고율 이자는 무효"

    서민이 사채업자에게 돈을 빌리면서 과도하게 높은 이자를 주기로 약정했다고 하더라도, 사회통념상 허용 한도를 초과하는 부분의 이자약정은 무효라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이에 따라 서민들은 적정 한도를 초과하는 이자에 대해서는 갚지 않아도 될뿐만 아니라, 이미 지급한 경우에도 돌려받을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이번 판결은 대법원이 민법 제103조 '반사회질서의 법률행위'와 746조 '불법원인급여' 등의 민법조항을 적극적으로 해석해 사회·경제적 약자인 서민들을 보호한 판결로 평가된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전수안 대법관)는 15일 대부업체 이사 오모(45)씨가 심모(66)씨 등 2명을 상대로 낸 대여금반환 청구소송 상고심(☞2004다50426)에서 원고일부승소판결을 내린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중앙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