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촉탁서류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서울고등법원 2006나96466

    법무사 미확인 '위조 투자증서' 공증해준 법무법인 손배책임

    법무법인이 위조된 투자증서를 법무사 몰래 가지고 온 직원에게 인증을 해줘 이 문서를 믿고 투자한 피해자에게 손실을 발생케 했다면 손해배상 책임을 피할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법무사가 촉탁대리인으로 공증 등을 받을 때 직접 출석하지 않고 직원을 통해 촉탁서류를 제출하면 처리해주는 관행에 제동을 건 판결이다. 서울고법 민사9부(재판장 이인복 부장판사)는 16일 위조된 연대보증문서를 믿고 투자를 했다가 피해를 입은 이모씨가 대리인인 법무사를 확인하지 않고 문서를 인증해준 S법무법인과 정모 변호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 항소심(2006나96466)에서 “2,700만여원을 배상하라”며 원고 일부승소 판결을 내렸다.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증인법 제57조 제1항에 비춰보면 사서증서의 인

    대법원 2006도3844

    "허위공문서 작성죄"… 변호사에 유죄확정

    법무사가 사서증서를 인증받을 때 직접 출석하지 않고 직원을 통해 촉탁서류만을 제출하는 업계 관행에 제동이 걸렸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안대희 대법관)는 지난달 25일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A(36) 변호사에 대한 상고심(☞2006도3844) 선고공판에서 벌금 200만원의 선고유예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사서증서 인증방법에 관한 공증인법 제57조1항에 비춰보면, 사서증서 인증을 촉탁받은 공증인은 사서증서 인증서를 작성할 때 당사자가 면전에서 사서증서에 서명 또는 날인을 하게 하거나, 당사자 본인이나 대리인에게 서명 또는 날인이 본인의 것임을 확인하도록 해야 한다"며 "그런 사실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마치 당사자가 공증인의 면전에서 서명·날인을 하거나, 본인이나 대리인이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