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토지구획정리사업 x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2도7461

    "내 형제에게…" 업체 협박 김홍복 인천 중구청장 실형 확정

    자신의 형제들과 법정 다툼을 벌이는 토지구획정리사업 조합을 협박해 조정에 응하게 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공갈)로 재판에 넘겨진 김홍복(59) 인천 중구청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형사2부(주심 신영철 대법관)는 13일 구속기소된 김 구청장에 대한 상고심(2012도7461) 선고공판에서 김 구청장의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2년 6월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에서 금고형 이상의 형이 확정됐기 때문에 김 구청장은 구청장직을 잃게 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공갈죄의 수단으로서 협박은 반드시 명시적인 방법으로 해야 하는 것은 아니고 제3자를 통해 간접적으로도 할 수 있다"며 "직업이나 지위를 갖고 불법한 위세를 이용해 재물의 교부를 요구하고 상대방으로 하여금 그 요구에 응하

    대법원 2010다11668

    아파트 소유권 획득후 특별한 사정없으면 '대지 사용권'도 함께 획득했다고 봐야

    아파트의 소유권을 획득한 사람은 특별한 사정이 없다면 '대지사용권'도 함께 획득한 것으로 봐야 한다는 대법원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3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아파트를 매수해 소유권이전등기를 마친 박모씨가 A건설회사를 상대로 낸 소유권대지권이전등기 청구소송 상고심(☞2010다11668)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원고승소 취지로 최근 사건을 창원지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집합건물의 소유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20조의 취지는 집합건물의 전유부분과 대지사용권이 분리되는 것을 최대한 억제해 대지사용권 없는 구분소유권의 발생을 방지함으로써 집합건물에 관한 법률관계의 안정과 합리적 규율을 도모하려는데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A사는 건물을 신축해 분양했고 현재는 원고

    대전지방법원 2007가단37506

    "폐기물 묻힌 땅 팔았다면 처리비용 줘야"

    지자체가 폐기물이 묻힌 땅을 팔았다면 처리비용도 줘야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대전지법 김선용 판사는 최근 안모씨가 폐기물이 묻힌 토지를 샀다가 입은 손해를 배상하라며 대전광역시 중구를 상대로 낸 소송(☞2007가단37506)에서 5,900여만원을 배상하라며 원고승소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대전광역시가 1985년 사업시행인가를 얻어 1992년에 토지구획정리사업을 실시하기로 했으며 사업시행 직전인 1985년께 토지의 지반고가 54.009m였으나 2003년부터 2004년까지 매립·성토작업 등으로 지반고가 56.81m로 상승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토지에서 나온 쓰레기 중에는 1970년대 생활쓰레기로 보이는 것들이 섞여 있었으며 폐기물의 양이나 매립 양태 등을 보면 이 사건 토지구획정리사업 당시

    서울고등법원 99나59209

    택지개발지구에 불법 매립된 쓰레기 처리비용 市가 부담해야

    市가 택지개발을 하기 위해 토지구획정리사업을 맡긴 땅에 건축폐자재가 잔뜩 묻혀 있었다면 市가 쓰레기 처리비용을 부담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15부(재판장 조대현·曺大鉉 부장판사)는 12일 주식회사 청구가 수원시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반환 청구소송(99나59209)에서 원심을 취소하고 "수원시는 청구에 11억6천여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청구가 이 사건 환지예정지를 미리 사용하는 조건으로 일반 토사의 반출비용을 넘어 매립쓰레기 처리비용까지 스스로 부담했다고 보기 어렵다"며 "매립쓰레기 반출·처리비용은 택지조성비용으로 토지구획정리사업 시행자인 수원시가 부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주)청구는 96년 수원시 권선구 구운동·서둔동, 장안구 정자동·천천동 일원을 개발하기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