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포스코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대법원 2017도19393

    '포스코건설 비자금' 정동화 前 부회장, 징역형 확정

    베트남 공사 현장에서 회삿돈 44억원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정동화 전 포스코건설 부회장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부회장에게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한 원심을 최근 확정했다(2017도19393).   정 전 부회장은 2009년 8월부터 2013년 6월까지 베트남 공사현장에서 현장소장과 공모해 회삿돈 총 385만 달러(우리돈 약

    서울남부지방법원 2017노389

    '포스코 비리' 이상득 前 의원, 항소심서도 '실형'

    포스코 측 민원을 들어주는 대가로 측근에게 일감을 몰아주도록 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82)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항소심에서도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재판장 김인겸 부장판사)는 15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의원에게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한 1심 판결을 유지했다(2017노389).   재판부는 "국회의원의 헌법상 청렴 의무를 저버리고 권한을 남용해 공정성과 청렴성에

    대법원 2017도12930

    '포스코 비리' 이병석 前 새누리당 의원, '징역 1년' 확정

    포스코 비리에 연루돼 기소된 이병석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징역 1년의 실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14일 제3자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의원에게 징역 1년에 추징금 2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2017도12930).   이 전 의원은 2009년 8월 "신제강공장 고도제한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포스코 측의 청탁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측근인 권모씨에게 크롬광 납품 중계권이 돌아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고등법원 2017노390

    '1600억 배임 혐의' 정준양 前 포스코 회장, 항소심도 "무죄"

    부실기업을 인수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기소된 정준양(69) 전 포스코 회장에게 항소심에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서울고법 형사4부(재판장 김문석 부장판사)는 18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전 회장에게 1심과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2017노390).   재판부는 "무리하게 인수를 추진한 점은 인정되지만, 인수 타당성을 검토하지 않았거나 이사회에 허위 보고를 했다고 볼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고합981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고합1037

    '포스코 비리' 이상득 전 의원 실형… 정준양 전 회장은 무죄

    포스코 측의 민원을 들어주는 대가로 측근에게 일감을 몰아주도록 한 혐의로 기소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82)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1부(재판장 김도형 부장판사)는 13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뇌물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의원에게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다(2015고합981). 재판부는 그러나 이 전 의원의 건강상태 등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이 전 의원이 조모 전 포항제철소장 등을 통해 자

    서울고등법원 2013누45036
    합의 깨고 독자적 가격결정 했다면 가격담합 공동행위 탈퇴했다 봐야

    합의 깨고 독자적 가격결정 했다면 가격담합 공동행위 탈퇴했다 봐야

    포스코의 '아연 할증료' 담합 혐의에 대한 공정거래위원회의 900억원대 과징금 처분을 둘러싸고 벌어진 소송에서 법원이 포스코의 손을 들어줬다. 법원은 공정위가 시효가 지난 일을 문제삼아 과징금을 매겼다며 위법한 처분이라고 판단했다. 서울고법 행

    서울고등법원 2007나90694

    "강제징용, 신일본제철과 제휴한 포스코 책임 없다"

    대일청구권 자금으로 만들어진 포스코가 강제징용 기업인 신일본제철과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해서 강제징용피해자들의 인격권을 침해한 것으로 볼 수는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서울고법 민사5부(재판장 황한식 부장판사)는 지난 9일 김모씨 등 일제징용피해자 및 유족 99명이 “일제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입장을 고려할 법적 의무를 게을리했다”며 (주)포스코를 상대로 낸 위자료 등 청구소송(2007나90694)에서 1심과 마찬가지로 원고패소 판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