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희망퇴직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서울행정법원 2015구합70874
     ‘적자 사업부 정리해고’ 긴박한 경영상 이유 있어도

    ‘적자 사업부 정리해고’ 긴박한 경영상 이유 있어도

    적자가 계속되는 사업부를 폐지할 긴박한 경영상의 필요가 있었다고 해도 사측이 정리해고를 피할 수 있는 충분한 노력을 다하지 않았다면 근로자에 대한 정리해고는 무효라는 판결이 나왔다. A사는 2014년 10월 매출 감소로 적자가 누적되고 있는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가단5018629
     "특별 규정 없다면 희망퇴직 수리 결정권은 회사에"

    "특별 규정 없다면 희망퇴직 수리 결정권은 회사에"

    희망퇴직 수리 여부에 대한 결정권은 회사에 있으므로 업무관련 소송을 당한 근로자의 희망퇴직 신청을 회사가 수리하지 않고 희망퇴직에 따른 특별퇴직금을 주지 않았더라도 회사는 손해배상 책임이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3단독 김

    서울중앙지방법원 2014카합80428

    법원 "씨티은행, 노조 반대해도 희망퇴직 받을 수 있어"

    씨티은행 지점 통폐합으로 노사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노조가 "은행의 희망퇴직 시행을 중단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50부(재판장 조영철 수석부장판사)는 최근 전국금융산업노동조합 한국씨티은행지부가 ㈜한국씨티은행을 상대로 낸 희망퇴직 실시 금지 가처분 신청(2014카합80428)을 기각했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회사가 어떠한 경우에도 노조의 동의나 합의가 있어야만 희망퇴직을 시행할 수 있다고 볼 수는 없고, 노조가 합의권을 남용하거나 스스로 합의권 행사

    서울고등법원 2012나92373

    형식상 희망퇴직 이지만 실질적으론 정리해고 땐

    형식상 희망퇴직한 근로자도 실질적으로는 정리해고의 일환으로 나갔다면 근로기준법상 재고용의무 대상자로 봐야 하므로 정리해고된 근로자가 회사측에 선(先)고용을 주장할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근로기준법 제25조는 회사가 경영상 이유에 따라 근로자를 해고한 뒤 3년 이내에 해고된 근로자가 담당했던 업무와 같은 업무를 할 근로자를 채용할 때에는 해고 근로자를 우선적으로 고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