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SNS

    판결큐레이션 리스트

    서울중앙지방법원 2017가단5106612

    방송인 이경실씨, '성추행 피해자 비방' 거액 위자료

    방송인 이경실씨와 그의 남편 최모씨가 성추행 피해자를 비방하는 글을 SNS에 올렸다가 거액의 위자료를 물게 됐다.  서울중앙지법 민사25단독 문유석 부장판사는 성추행 피해자 김모가 이씨와 최씨를 상대로 "두 사람이 함께 1억원을, 최씨 홀로 3000만원을 배상하라"며 낸 손해배상청구소송(2017가단5106612)에서 최근 "이씨와 최씨는 함께 5000만원을, 최씨는 3000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최씨는 2018년 8월 김씨를 자신의 차로 데려다주던 중 김씨의

    서울중앙지방법원 2018노613

    '페친 편집 나체사진 유포' 20대男… 항소심, 벌금 깨고 '실형' 법정구속

      SNS를 통해 알게 된 여성의 남자친구인 것처럼 행세하며 피해 여성의 사진과 다른 여성의 나체 사진을 합성해 인터넷에 유포한 20대가 항소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부(재판장 임성철 부장판사)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상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이모(26)씨에게 벌금 10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최근 징역 8개월을 선고했다(2018노613).  

    서울남부지방법원 2016노1766
     같은 비방글 '카스 유죄, 인터넷 카페 무죄'… 왜?

    같은 비방글 '카스 유죄, 인터넷 카페 무죄'… 왜?

      온라인상에 같은 내용의 비방글을 썼더라도 글을 게시한 사이버공간이 어디냐에 따라 모욕죄의 성립 여부가 달라질 수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주로 지인들로 연결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카카오스토리에 쓴 비방글은 대상자가 누구인지 명시하지 않아도 누구를 향한 비방인지 알 수 있어 모욕죄가

    대법원 2017도4354

    '역선택 유도' 오영훈 민주당 의원 벌금 80만원 확정… 의원직 '유지'

    지난해 20대 총선을 앞두고 열린 당내 경선과정에서 지지 정당을 거짓 응답하도록 해 '역선택'을 유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오영훈(49)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당선무효형 보다 낮은 벌금 80만원형이 확정됐다. 오 의원은 의원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형사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오 의원에게 벌금 8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19일 확정했다(2017도4354). 오 의원은 지난해 3월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서울중앙지방법원 2015가단5324874
     “인스타그램 사진, 영리목적 사용은 위법”

    “인스타그램 사진, 영리목적 사용은 위법”

    온라인 사진 공유 애플리케이션인 인스타그램에 올라온 사진을 게시자 허락 없이 영리목적으로 사용했다면 초상권 침해라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중앙지법 민사44단독 류종명 판사는 A씨가 골프웨어 '파리게이츠' 모 점주 B씨와 이 골프웨어 수입업체인 C사

    춘천지방법원 2015고단678
     성관계 동영상 유포 '아우디녀' 1심서 징역형

    성관계 동영상 유포 '아우디녀' 1심서 징역형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단독 임성철 판사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Social Network Service)에 남자친구와의 성관계 동영상과 자신의 특정부위 사진을 유포·판매한 혐의(음란물 유포 등)로 기소된 일명 '아우디녀

    대법원 2014다76434

    대법원 "MBC 이상호 기자 해고처분 무효"

    대법원 민사1부(주심 김용덕 대법관)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을 통해 김재철(62) MBC 사장이 특정 대선 후보를 돕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가 해고된 이상호(47) 전 MBC 기자가 낸 해고무효확인소송의 상고심(2014다76434)에서 "해고는 무효이고 MBC는 2013년 1월부터 복직 때까지 월 400만원을 이 전 기자에게 지급하라"고 원고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이 전 기자에 대한 해고 조치가 절차상 문제는 없지만 사회통념상 현저하게 타당성을 잃어 징계 재량권의 범위를 벗어난 위

    1. 1
  • 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