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판결기사 서울중앙지방법원 2021고단3769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심서 벌금 7000만원

    이용경 기자 yk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719.jpg

     

    프로포폴 불법 투약 혐의로 기소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1심에서 벌금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11단독 장영채 판사는 26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에게 벌금 7000만원에 추징금 1702만원을 선고했다(2021고단3769). 앞서 검찰이 결심공판에서 구형한 것과 같은 형량이다.

     

    이 부회장은 2015년 1월부터 지난해 5월까지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총 41차례에 걸쳐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 부회장이 찾은 병원은 배우 하정우씨와 애경그룹 2세 채승석 전 애경개발 대표 등에게도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곳으로 알려졌다. 하씨와 채 전 대표는 각각 형사재판에서 유죄가 선고됐다.

     

    검찰은 당초 이 부회장이 프로포폴을 38차례 불법 투약한 혐의로 벌금 5000만원에 약식기소했지만, 투약 횟수가 추가로 파악되자 공소장 변경을 위한 정식재판을 청구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 12일 열린 결심공판에서 "동종전력이 없고, 프로포폴을 투약한 횟수와 기간을 참작해 벌금 7000만원과 추징금 1702만원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 부회장은 당시 최후진술에서 "개인적인 일로 수고와 걱정을 끼쳐 사죄드린다"며 "이번 일 모두 제가 부족해서 일어난 일이며 치료를 위한 것이었지만 깊이 반성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제 자신을 돌아보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부회장의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이 사건 당시 경영권,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 삼성 합병의혹 수사와 재판으로 개인과 삼성 임직원이 큰 어려움을 겪었다"며 "피고인이 이 모든 어려움을 자신의 부족함이라고 자책한 것을 헤아려달라"고 선처를 호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