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판결기사 서울북부지방법원 2009가단45495,2007다90760,2008다9150

    급여에 퇴직금 포함했어도 별도 퇴직금 지급해야

    북부지법, 원고승소 판결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사용자가 월급여에 퇴직금을 포함해 지급한 것이 근로자에게 불리하다면, 사용자는 별도 퇴직금을 지급해야 하고 근로자는 받은 퇴직금을 반환하지 않아도 된다고 법원이 판결했다.

    서울북부지법 민사10단독 박창제 판사는 8일 이모(38)씨 등 3명이 P공업사를 상대로 낸 퇴직금 등 청구소송(2009가단45495)에서 "사용자가 매월 퇴직금 명목으로 돈을 지급했더라도 별도로 근로자에게 퇴직금을 지급해야 한다"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와 피고가 퇴직금을 월 급여에 포함하는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기는 했으나 구체적인 근로조건이 명시돼 있지 않고, 임금과 구별되는 퇴직금의 액수가 정해져 있지도 않았다"며 "퇴직금 명목으로 지급했다는 금원은 실질적으로 근로의 대가로서 임금으로 봄이 상당하다"고 판시했다. 이어 재판부는 "P공업사는 퇴직금을 중간 정산했다고 주장하지만 매월 급여에 포함해 지급한 퇴직금 액수를 사용자가 확인하는 차원에서 중간정산서를 작성했을 뿐 원고와 피고 사이에 유효한 정산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번 판결은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지난 5월20일 "사용자는 퇴직금을 지급해야 하지만 근로자는 매월 퇴직금 명목으로 지급받은 부당이득을 반환해야 하므로 두 채권을 상계할 수 있다"고 판결(2007다90760)한 것을 전제로, 대법원이 5월27일 "퇴직금 명목 금원을 제외한 임금의 액수 등을 보아 근로계약이 근로자에게 불리한 등의 경우에는 전원합의체 판결의 법리가 적용되지 않는다"고 범위를 제한해 판결(2008다9150)한 것에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