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판결기사 대구고등법원 2013노83

    무기징역으로 복역 중 뒤늦게 또 범죄 드러나면 추가범죄는 필히 면제·감경 않아도 된다

    대구고법, 항소기각 판결

    이장호 기자 des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무기징역으로 복역 중이라도 법원이 뒤늦게 확인된 추가 범죄의 형을 필히 면제하거나 감경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는 판결이 나왔다.

    2002년 특수강도강간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장모(44)씨는 2001년에 일어난 성폭행 사건의 범인으로 밝혀져 올해 또다시 재판정에 섰다. 1심은 "죄질이 좋지 않고 피해자가 받은 신체적, 정신적 충격이 매우 크다"며 장씨에게 징역 5년을 선고했다.

    그러나 장씨는 "이미 특수강도강간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는데 감경을 하지 않고 5년 형을 추가로 선고한 것은 부당하다"며 항소했다.

    무기징역수라도 20년이 지나면 가석방을 할 수 있다. 그러나 장씨의 경우 가석방 전에 검사의 형 변경신청이 있으면 5년 형을 먼저 복역해야 해 가석방이 늦어질 수 있다.

    대구고법 형사2부(재판장 김현석 부장판사)는 항소심(2013노83)에서 장씨의 항소를 기각하고 원심 판결을 유지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무기징역으로 복역 중이라도 20년이 지나면 가석방이 가능해 가석방 전 검사가 형집행변경 신청을 해 나중에 선고된 유기징역형 집행을 할 수 있다"며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고 해서 나중에 선고된 판결이 의미가 없어지거나 형의 면제나 감경을 필히 해야 하는 것도 아니다"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확정된 경합범의 형감경은 죄질과 피해자의 상태를 고려해 법관이 판단해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