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판결큐레이션

    판결기사 헌법재판소 2013헌마11

    "재산명시 의무위반, 채무자 감치는 정당"

    의무 이행하면 즉시 석방… 신체자유 침해로 못 봐
    헌재, 전원일치 "합헌"

    신소영 기자 ssy@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재산명시의무를 위반한 채무자를 감치하도록 한 민사집행법 조항은 헌법에 위반하지 않는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는 지난달 25일 문모씨가 "재산명시의무를 위반한 사람에게 20일 이내의 감치에 처하도록 한 민사집행법 제68조1항은 헌법에 위반된다"며 낸 헌법소원사건(2013헌마11)에서 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합헌결정했다.

    재산명시는 강제집행을 개시할 수 있는 채권자의 신청에 의해 법원이 일정한 기일을 정해 채무자에게 강제집행의 대상이 되는 재산과 그 재산의 일정한 기간 내의 처분상황을 명시한 재산목록을 작성해 제출하게 하는 제도다.

    재판부는 결정문에서 "민사집행법의 감치처분은 구 민사소송법에서 형사처벌하던 것을 재산명시의무를 간접강제하기 위한 민사적 제재로 전환했고, 금전지급을 목적으로 하는 집행권원에 기초한 경우에만 인정된다"며 "채무자로서는 재산명시기일에 출석해 재산목록을 제출하고 선서를 하기만 하면 감치의 제재를 받지 않고, 감치 집행 중이라도 채무자가 재산명시의무를 이행하거나 채무를 변제하면 즉시 석방되기 때문에 과잉금지원칙에 반해 문씨의 신체의 자유를 침해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 "법원은 감치재판기일에 재산명시명령을 이행하지 않은 채무자를 소환해 감치사유를 고지하고 변명할 기회를 준다"며 "감치결정에 대한 불복절차도 마련돼 있으므로 적법절차원칙에 위반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