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리더스톡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리더스톡

    고 최동원 선수의 등번호 ‘11’

    ‘11’은 두 자릿수 이상의 소수(素數, prime number) 중 최소의 소수

    김준효(변호사/수학 칼럼니스트)  변호사 김준효 법률사무소 |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최동원. 무어라 설명할 수 없는 그의 삶. 선수의 기록은 모두 숫자로 나타난다. 한국 프로야구 역사상의 대기록인 ‘1984년 한국시리즈 4승’을 거둔 고 최동원 투수. 그의 프로야구 통산 기록은 아래와 같다.

           통산 1983~1990년 8시즌 248경기 1414와2/3 이닝.

             평균 자책점(방어율) 2.46. 103승 74패 26세이브.

             1984 시즌  223탈삼진(한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고기록).


    최동원(1958년 생)은 1983년에 프로 롯데 구단에 입단한다. 입단 이듬해에 불멸의 기록을 세운 것이다. 그러나 최동원의 전성기는 프로 입단 전의 고교야구 시절, 대학야구 시절, 아마추어야구 국가대표로 활약하던 시절이다. 한국 야구에서의 최동원의 역할은 지면에 옮기기가 어려울 정도의 거대한 것이다. 그는 아마추어야구 국가대표를 역임한 후 메이저리그로 갈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그러나 막 출범하려는 프로야구를 중심으로 한 한국 야구계가 최동원이 없으면 존립의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이유로 메이저리그 진출이 막혔다는 일화가 있다. 그는 1990년 프로야구 선수 생활로부터 은퇴했다. 그는 2011년 사망 시까지 굴곡진 삶을 살았다. 


    폭포수 커브(‘낙차 큰 커브’에 대한 별칭)와 선수 시절 등번호 ‘11’이 최동원 투수를 상징한다. 2011년 9월, ‘11’은 롯데 팀의 영구결번으로 지정되었다.  


    ‘11’은 ‘두 자릿수 이상의 소수 중 최소의 소수’이다. 소수의 뜻은 ‘양의 약수가 1과 그 자신 뿐인 2 이상의 자연수’이다. ‘2’는 최소의 소수이며, 유일한 짝수 소수이다. 2를 제외한 모든 소수는 홀수 소수이다. ‘3’은 모든 홀수 소수 중 최소의 소수이다. ‘5’는 소수 2와 소수 3을 합한 소수이다. ‘7’은 소수 2와 소수 5를 합한 소수이다. ‘11’은 2개의 소수의 합으로 나타낼 수 없는 소수 중 3번째로 작다(2, 3 다음). 


    소수는 암호화(비밀번호 생성)에 활용되는 매우 중요한 수이다. 최근 뜨거운 화제로 된 비트코인(암호화 화폐) 거래에도 소수가 활용된다. 비트코인 거래에서의 ‘암호화’는, ‘매우 큰 두 소수를 곱한 값(곱셈의 결과치)’을 공개하여도 ‘어느 두 소수의 곱인지 알 수 없다는 것’을 이용한다.


    일정한 수가 소수인지 알아내는 방법 중 대표적인 것은, ‘에라토스테네스의 체’이다. 2017은 소수이다. 2017이 소수인지 알아내려면 44 까지의 수들에 대해서만 확인하면 된다. 왜냐하면 2017을 두 인수의 곱으로 나타낼 수 있으려면 하나의 인수는 반드시 √2017 = 44.911... 보다 작을 것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2부터 44까지의 숫자를 나열하여 하기의 방법을 사용하면 2017이 소수인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2017이 소수인지 확인하는 방법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41 42 43 44

    ① 2는 남기고, 2의 배수들을 모두 지운다.

    ② 3을 남기고 3의 배수들을 지우며, 5를 남기고 5의 배수들을 지운다. 마찬가지로 7, 11, ... 등에 대하여도 동일한 방법으로 진행한다. 그러면 상기 소수들(밑줄 및 형광색 표시)이 남는다.

    ③ 상기 소수들 하나씩으로 2017을 나누어 본다. 모두 나누어떨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2017은 소수이다.        

     

    (필자 저 '야구수학 스파크(2013년, 예린원)' 중 일부 참고)

     

    김준효(변호사/수학 칼럼니스트) 변호사 김준효 법률사무소
    주요업무분야
    • 주요업무 일반형사, 일반민사, 과학기술, 외국인 사건
    경력
    • 한국발명진흥회, 국제지식재산연수원, 아주대학교 공학대학원 등 강의
    • 동아대 법학전문대학원 초빙교수(2009년)

     

     

     

     

     

    최근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