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대검찰청

    검 ·경 "민생침해범죄 공동 대응"… '스토킹 범죄 협의체' 신설

    이원석 신임 검찰총장, 윤희근 경찰청장 만나 협의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5.jpg

     

    검·경이 민생침해범죄 대응을 위해 지휘부부터 말단까지 상시 협의하는 협력체계를 가동하기로 했다. 양측은 우선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으로 경각심이 고조되고 있는 스토킹 범죄에 공동대응 하는 협의체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원석 신임 검찰총장은 19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을 방문하고 윤희근 경찰청장을 만나 이같이 협의했다.

     

    이에 따라 대검찰청과 경찰청이 스토킹 범죄 검·경 협의체를 구성하고, 각 지검·지청과 관할 경찰서에도 별도의 협의체가 구성될 전망이다. 협의체에서는 스토킹 신고, 잠정조치, 구속영장 신청 등 각 단계마다 검경이 협력해야 할 사안들을 논의·조율한다.

     
    이 총장과 윤 청장은 이외에도 △디지털 성범죄 △성폭력 △전세 사기 △보이스 피싱 △마약·조폭 범죄 등 민생침해범죄 대응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대검 관계자는 "검찰총장이 취임사에서도 경찰을 비롯한 형사사법기관과의 관계를 재정립하겠다고 밝혔다"며 "국민 기본권 보호에 한 치 빈틈이 없어야 한다. 각 지역 검찰과 경찰이 실무협의 등을 통해 긴밀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