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대법원, 법원행정처

    법원행시, 내년부터 1·2차 합격자 확대… 2025년부터 PSAT 도입

    면접 응시 기회 확대

    이용경 기자 yk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82154.jpg

    대법원이 2023년 법원행정고등고시부터 1차와 2차 시험 합격자 수를 확대해 면접 응시 기회를 늘린다. 2025년부터는 1차 시험에 공직적격성평가(PSAT)를 도입한다.


    대법원은 5일 '법원행정고등고시 시험 변경사항' 보도자료를 내고 2023년부터 1, 2차 시험의 합격자 배수를 조정한다고 밝혔다.


    대법원에 따르면 2023년 시행되는 법원행정고등고시 1차 시험 합격자 수는 선발예정 인원의 10배수 범위에서 선발예정 인원의 15배수 범위로 확대된다. 2차 시험 합격자 수도 선발예정 인원의 130% 범위에서 선발예정 인원의 150% 범위로 늘어난다.


    아울러 2025년 시행되는 법원행정고등고시 1차 시험에는 PSAT가 도입된다. 1차 시험 과목 중 민법·형법이 폐지되고, 헌법은 절대평가로 바뀐다. 이에 따라 2차 시험에서는 행정법과 민법의 배점 비율이 각 20%에서 행정법 10%, 민법 30%로 조정되고, 친족·상속법이 민법의 범위에 포함된다.


    변경된 채용 제도와 정보는 대한민국 법원 시험정보 인터넷 홈페이지(exam.scourt.go.kr) '시험공고 및 공지사항'란 에서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