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대한법률구조공단

    법률구조공단, '이태원 사고 피해 법률지원단' 운영

    홈닥터, 마을변호사 등 법률구조 유관기관과 협업

    이용경 기자 yk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7748.jpg

     

    법률구조공단이 이태원 사고 피해자와 유족들을 위한 법률서비스 지원에 나섰다.

      

    대한법률구조공단(이사장 김진수)은 2일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달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발생한 인명사고의 피해자에게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태원 사고 피해 법률지원단'을 구성해 오늘부터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태원 사고 피해 법률지원단은 소속 변호사 37명을 포함해 총 76명으로 구성됐다. 본부 법률지원단과 공단 산하 전국 18개 지부에 지역 법률지원단이 함께 설치된다.


    법률구조공단은 "적극적이고 신속한 법률구조를 위해 법무부가 운영하는 홈닥터, 마을변호사 등 법률구조 유관기관과 협업해 공동으로 법률지원단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법률지원단은 사고 피해자와 유족에게 법률상담을 실시하고 피해자와 유족이 기준 중위소득 125% 이하(1인 가구 월 소득 243만1015원, 2인 가구 407만5106원 이하 등)에 해당하는 경우 민사소송도 진행한다.

     
    공단 관계자는 "이번 사고로 전국민이 슬픔을 함께 나누고 있고, 피해를 입은 당사자와 유족의 충격과 고통이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로 큰 만큼 성심을 다해 법률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