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edu
  • 법률신문 법률정보

    지방검찰청

    '회삿돈 유용 의혹'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 자택 등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111.jpg

     

    계열사를 부당지원해 얻은 배당금을 기업승계에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국타이어 총수가 회삿돈을 개인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으로도 강제수사를 받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검사 이정섭)
    는 19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조현범 한국타이어 회장의 자택과 한국타이어 본사, 그룹 계열사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이 기존에 수사 중이던 조 회장의 계열사 부당지원(공정거래법 위반 및 배임) 혐의와는 별개의 사건이다. 서울서부지검은 조 회장이 회삿돈을 외제차 리스, 집수리 등에 사용했다는 개인비리 의혹을 수사하다가, 1월 초 서울중앙지검으로 사건을 이송했다.

     
    사건을 넘겨 받은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압수수색 결과와 계좌추적 등을 거쳐, 조 회장의 횡령·배임 규모를 확인할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한국타이어 총수 일가의 계열사 부당 지원 의혹을 수사하던 중, 공정위 고발에서 누락된 조 회장에 대해 11일 의무고발요청권을 행사하고 피의자로 입건했다. 2일 한국타이어 노조로부터 고발을 접수해서는 조 회장을 배임 혐의로도 수사 중이다.

     
    한국타이어는 2014년 2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계열사인 한국프리시전웍스가 만든 타이어 몰드를 다른 제조사보다 비싼 가격에 사는 방식으로 부당지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조 회장이 계열사 부당지원으로 받은 배당금을 부친인 조양래 명예회장의 지분 매입 등에 활용하는 방식으로 기업을 승계한 것은 아닌지 확인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