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포토

    포토

    ‘검찰 포토라인’ 문제 결론 못내

    ‘검찰 포토라인’ 문제 결론 못내

    지난 2월 14일 출범한 검찰 미래위원회(위원장 윤성식)가 검찰 포토라인 문제를 첫 주제로 테이블에 올려 격론을 벌였으나 결론을 내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조계에 따르면 2월 14일 출범한 검찰 미래위원회는 지난 3일 제4차 회의를 개최했다. 검찰 미래위원회 회의에는 문찬석(58·사법연수원 24기)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과 언론·학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위촉된 위원들이 참여해 검찰이 앞으로 개선해나가야 할 사안을 논의하고 있다. 회의는 한가지 사안을 놓고 두 번에 걸쳐 논의를 진행하고 있으며 한가지 사안에 대한 논의가 마쳐질 때마다 결론을 표결에 부치는 것이 아닌 끝장토론 식으로 진행된다.     검찰 미래위원회가 맨 처음 논의한 사안은 검찰 포토라인

    “피의자 심야조사 최소화… 포토라인 관행 개선”

    “피의자 심야조사 최소화… 포토라인 관행 개선”

    박상기 법무부장관과 문무일 검찰총장이 포토라인으로 대표되는 망신주기식 선별적 공개소환이나 피의사실공표 등의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천명해 주목된다. 인권 친화적인 검찰업무 시스템을 구축하고 정착시켜 피의자의 방어권을 보장하고 불필요한 명예훼손 시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포토라인 관행이나 피의사실공표 논란은 헌법이 규정하고 있는 무죄추정의 원칙을 저해할 우려가 크다는 점에서 많은 비판을 받아왔지만, 최근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등 주요 적폐사건 수사과정에서도 이 문제가 불거져 논란이 됐다.    문 총장은 14일 서울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열린 월례간부회의에서 검찰 조사방식 등을 인권친화적으로 바꾸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심야조사를

    '검찰개혁' 지속… 포토라인·피의사실공표 등 개선

    '검찰개혁' 지속… 포토라인·피의사실공표 등 개선

    법무부가 올해에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 등 검찰개혁을 핵심 정책으로 선정해 지속 추진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최근 문제가 된 포토라인, 피의사실 공표 등 인권침해 문제에 대해서도 엄격한 수사공보준칙을 준수하도록 해 인권보호 정책 강화에도 힘쓰기로 했다.   박상기 법무부장관은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 법무부 주요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법무부는 먼저 문재인정부 초기부터 주요 과제로 내세운 검찰개혁을 앞으로도 속도감있게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재 국회에 표류중인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관련 법안이 신속하게 통과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검찰의 포토라인과 피

    포토라인 관행, 기본권 보장 위해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수사기관에 출석하는 피의자가 포토라인에 서서 수많은 기자들에게 둘러싸여 카메라 플래시 세례를 받는 모습은 우리에게는 이미 익숙한 풍경이다. 간혹 돈 있고 권력 있는 고위공직자나 재벌 등 유명 인사가 취재기자의 질문을 받고 쩔쩔매는 모습을 보여주기라도 하면 국민들은 사이다 같은 통쾌함을 느끼기도 한다. 피의자가 포토라인에 서서도 뻣뻣한 태도로 나서면 곧바로 국민을 무시하는 것이라거나 반성의 기미가 전혀 없다는 언론의 질타가 뒤따른다. 그러나 국민의 기본권 보호와 무죄추정의 원칙을 이념으로 하고 있는 형사법 절차하에서 이 같은 포토라인 관행이 과연 적법한 것인지 문제를 제기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금의 포토라인 관행은 1993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검찰에 출석하는 도중에 과도한 취재경쟁으로

    [포토] 제50대 대한변협회장 선거 조기투표 시작

    [포토] 제50대 대한변협회장 선거 조기투표 시작

    18일 오전 제50대 대한변호사협회장 선거 조기투표가소가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 변호사들이 한표 행사를 위해 들어서고 있다. 이찬희 전 서울변협회장이 투표소에서 투표지를 투표함에 넣고 있다.     변호사들이 제50대 대한변협회장 선거 조기투표가소가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변호사회관에서 투표를 하고 있다. 이번 선거는 18일 조기투표와 21일 본투표가 치러진다. 단독 후보인 이 후보는 변협 선거규칙상 전체 회원 3분의 1 이상인 7100여표 가량의 찬성표를 얻어야만 당선된다.

    ‘포토라인’, 인권침해 최소화 가이드라인 마련해야

    ‘포토라인’, 인권침해 최소화 가이드라인 마련해야

    검찰이 피의자를 소환할 때 '포토라인'에 세우는 관행이 인권을 침해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이 관행을 없애거나 인권침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세부적이고 구체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운영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대한변호사협회(협회장 김현)와 법조언론인클럽(회장 박재현)은 15일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포토라인, 이대로 좋은가'를 주제로 토론회를 공동 개최했다. 대검찰청(총장 문무일)이 후원한 이번 토론회에서는 언론·법조·학계 전문가와 현직 검사가 수사기관에 조사를 받으러 온 피의자를 취재진 앞에 세워 언론에 노출하는 '포토라인' 관행의 문제점과 인격침해 등을 지적하며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송해연(51·사법연수원 24기) 대한변협 공보이사는 "포토라인은 근본적

    1. 1
    2. 2
    3. 3
    4. 4
    5. 5
    6. 6
    7. 7
    8. 8
    9. 9
    10. 10
  • 페이지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