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목요초대석

    목요초대석

    [목요초대석] 진용태 신임 광주변호사회장 "인권과 정의 위해 행동하는 변호사회 만들 것"

    [목요초대석] 진용태 신임 광주변호사회장 "인권과 정의 위해 행동하는 변호사회 만들 것"

    "'인권의 도시' 광주를 대표하는 법률가단체로서 인권과 정의에 관한 현안에 대해 적극적으로 행동하겠습니다."   지난 달 치러진 제56대 광주지방변호사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진용태(53·사법연수원 32기·사진) 변호사의 포부다. 그는 25일부터 2년간 광주변호사회를 이끌게 된다.     진 신임 광주변회장은 광주 전남대부고와 한양대 법대를 졸업하고, 2000년 제42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13년 광주변회 제1총무이사를 시작으로 제2부회장, 제1부회장 등을 잇따라 맡으며 회무에 참여해왔다. 현재 전남 행정심판위원 및 무료법률상담관, 광주시 북구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진 회장은 광주변회가 가장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문제로 '변호사 1

    [목요초대석] 한기정 신임 로스쿨협의회 이사장 "방통대 로스쿨, '교육 통한 법률가 양성' 실현 어려워"

    [목요초대석] 한기정 신임 로스쿨협의회 이사장 "방통대 로스쿨, '교육 통한 법률가 양성' 실현 어려워"

    "로스쿨 도입 취지는 교육을 통한 법률가 양성입니다. 변호사시험 합격이라는 사실만으로 법률가를 양성할 수 없다는 뜻입니다."   한기정(사진) 신임 로스쿨협의회 이사장은 지난 11일 서울대 로스쿨 원장실에서 본보와 만나 최근 여당이 발의한 '방송통신대 로스쿨 설치 법안'에 관해 이같이 밝혔다.     한 이사장은 "지난해 변호사시험 응시자 대비 합격률은 53%에 그치고 있다"며 "로스쿨 교육이 변호사시험 대비 위주로 진행되고 (이는) 학문으로서 법학이 황폐화되는 이유"라고 꼬집었다. 이어 "지난해 대다수 로스쿨이 코로나19로 비대면 수업을 진행해 본 결과 대면 수업에 비해 토론과 학습 몰입도 측면에서 한계가 있다는 것이 교수들 사이의 중론"이라며 "대면교육

    [목요초대석] 황주환 신임 부산변호사회장 ”부산 변호사들이 활동할 수 있는 무대 넓힐 것“

    [목요초대석] 황주환 신임 부산변호사회장 ”부산 변호사들이 활동할 수 있는 무대 넓힐 것“

    "오랫동안 회무에 참여한 경험을 바탕으로 열정과 추진력을 가지고 회원들의 바람을 실천하겠습니다."   지난달 14일 치러진 제58대 부산지방변호사회장 선거에서 당선된 황주환(49·사법연수원 33기·사진) 법무법인 인화국제 변호사의 포부다. 그는 경쟁 후보였던 염정욱(49·32기) 변호사를 1표 차로 따돌렸다.     진주고와 부산대 법대를 나온 황 신임 회장은 2001년 제43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그는 2005년 부산변호사회 인권위원회 활동을 시작으로 11개 위원회의 위원 및 위원장, 총무상임이사, 수석부회장 등을 맡으며 오랜 기간 부산변회 회무에 참여해왔다.   오는 19일부터 2년간 부산변회를 이끌게 된 황 회장은 △회원 복지 △회무 △강의 △사법제

    [목요초대석] 이상노 신임 인천변회장 ”고법·해사법원 유치, 가장 중요한 과제“

    [목요초대석] 이상노 신임 인천변회장 ”고법·해사법원 유치, 가장 중요한 과제“

    "대화와 소통을 통해 변호사업계가 맞닥뜨린 어려움을 극복하고 회원들의 행복도가 올라갈 수 있는 인천변호사회를 만들겠습니다."   지난달 24일 제21대 인천지방변호사회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해 당선된 이상노(51·사법연수원 24기·사진) 변호사의 포부다. 그는 내년 1월 25일부터 2년간 인천변회를 이끈다.   한양대 출신인 이 신임 회장은 1992년 제34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인천에서 꾸준히 지역 법조계를 위해 힘써왔다. 2017년 인천변회 부회장을 맡아 변호사회 식구들을 살뜰히 챙기면서, '인천고등법원 및 해사법원 유치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지역 법조계 현안 해결에도 앞장섰다. 그는 취임 후 임기 동안 추진해나갈 가장 중요한 과제로 두가지를

    [목요초대석] 8년 연속 ‘우수법관' 선정 김문관 부장판사

    [목요초대석] 8년 연속 ‘우수법관' 선정 김문관 부장판사

    "개별 사건과 사건 관계인 등에게 나름의 성의를 다한 판사로 기억되고 싶습니다."   전국의 지방변호사회들이 실시하고 있는 법관평가에서 무려 8년 연속 '우수 법관'에 선정된 김문관(56·사법연수원 23기·사진) 부산고법 부장판사의 말이다. 법조계에서 '친절하고 공정한 법관'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는 김 부장판사는 올해는 서울지방변호사회와 부산지방변호사회 법관평가에서 동시에 우수법관에 선정됐다.     그는 최근 기억에 남는 사건으로 형사재심청구사건인 '낙동강변 살인사건'을 꼽았다. 1990년 1월 부산 사상구 낙동강변에서 발생한 강도살인 사건의 피의자로 몰려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최모씨와 장모씨가 재심을 청구한 사건이다. 최씨 등은 경찰 고문에 못이겨 허위

    [목요초대석] 이석화 신임 대구변호사회장 “대구법조인의 자긍심과 위상 지켜나갈 것”

    [목요초대석] 이석화 신임 대구변호사회장 “대구법조인의 자긍심과 위상 지켜나갈 것”

    "급변하는 법률시장 여건과 환경 속에서 대구 법조인의 자긍심을 높이고 회원들이 변호사로서의 명예와 품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자 합니다."   지난 7일 제55대 대구지방변호사회 회장 선거에 단독 출마해 98% 이상의 찬성표를 받아 당선된 이석화(59·사법연수원 29기·사진) 신임 회장의 포부이다. 이 회장 임기는 내년 1월부터 2년이다.     역대 최고 득표로 당당히 회장직에 오르게 된 이 변호사는 대구 출신으로 성광고와 고려대 법대를 졸업했다. 1997년 제38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대구변회 제1부회장, 영남대 로스쿨 겸임교수, 대구시의회 윤리위원회 위원 등을 역임하며 지역 사회를 위해 헌신해왔다.   그는 역대 회장들이 다져온 업적을 계

    1. 1
  • 페이지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