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척추치료 신기술

    필자가 진료를 보는 병원에서 60세 이상의 노인 환자 중 수술 대상자를 분석한 결과 60~90대 노인 비율은 2000년 1,049명에서 2005년 4,871명으로 364%나 증가했다. 이런 결과는 선진화된 치료법에 대한 요구와 그에 따르는 의료 서비스의 대응에 힘입은 바가 크다는 것이 전문의들의 판단이다. 10여 년 전만 하더라도 척추의 경우, 문제가 심각하게 있어도 60세 이상 환자는 기피하는 것이 현실이었다. 수술 과정에서 젊은 환자보다는 상대적으로 부작용 가능성이 높은데다 수혈이나 마취 과정에서도 상당한 위험성이 따랐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제는 선진화된 의술로 인해 척추에 문제가 있다면 60대뿐만 아니라 90대에도 치료를 받을 수 있는 시대가 됐다. 예를 들어 흔히 ‘꼬부랑 할머니’라고 불리는 척추 후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인간을 중심에 두는 의술의 발전

    대선을 앞두고 전 국민과 언론이 각 주자들의 입을 주시하고 있다. 모두들 자신의 지지계층을 염두에 둔 발언으로 이슈를 선점하기 위한 노력이 갈수록 치열해지는 가운데 한 후보가 내세우는 담론이 필자의 눈길을 끈다. 정치적인 측면에서의 가치나 효용성에는 관심이 없지만 필자가, 그리고 최근 의술이 추구하는 철학과 많이 닮아있기 때문이다. 윤리경영으로 유명한 한 대기업 CEO 출신의 대선 후보가 주창하는 ‘인간 중심’이라는 말이 그것이다. 필자의 전문 의술인 ‘척추’ 분야는 물론이고 내과, 외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등 모든 의학 분야는 인성을 이해하고 존중하고자 노력하는 ‘인간 중심’으로 급속히 발전해 가고 있기 때문이다.물론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통해 ‘생애를 인류 봉사에 바칠 것을 엄숙히 서약’한 모든 의료인은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수험생의 척추 건강

    해마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이라는 국가적 행사로 인해 수험생들은 육체·정신적으로 모두 극도의 긴장 상태가 된다. 수능이 끝나면 그 동안 방치된 허리 때문에 방문하는 학생들을 유난히 많이 접하기 때문에 그들의 고충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 2004년 척추 질환으로 입원한 20세 미만의 환자수는 11,134명으로 2년 사이 5.3% 늘었다고 하니 우리 학생들의 척추 건강, 관심과 주의가 필요할 때다.얼마 전 치료를 받았던 S군(19). 고등학교 3학년이 되고부터 부쩍 허리 통증이 심해졌지만, 항상 무거운 책가방을 메고 장시간 앉아서 공부하는 수험생의 증상이려니 가벼이 여겼다고 한다. 그러다 바로 앉는 것조차 거북한 지경에 이르러서야 비로소 병원을 찾았는데 검사 결과 척추 측만증과 디스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골프와 허리 건강

    필자가 처음 진료를 보던 때와 최근의 환자군을 비교해보면 우리가 사는 모습이 어떻게 달라지는지도 파악할 수 있다. 진료실과 연구실에서 하루의 대부분을 보내야 하는 직업이지만 환자의 연령대 분포나 발병 원인, 질환자 증가 추이 등을 가만히 지켜보면 최근의 사회상까지 한눈에 그려지는 것이다.그런 일 중 하나가 골프 후 허리 통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수의 증가세이다. 언젠가부터는 스윙 자세에 필요한 척추 근력과 유연성을 기르기 위해 척추강화 운동기구를 찾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은 모두 골프 인구의 증가세를 파악하게 하는 근거가 된다. 실제로 지난해 기준으로 국내 골프장 입장객 총 수는 약 2,000만명 가량 된다고 한다. 한 사람이 1년에 평균 12회 가량 라운딩을 한다고 가정할 경우 우리나라

    [장지수 박사의 척추건강] 봄철산행

    ‘버들 빛은 실마다 푸르고, 복사꽃은 점점이 붉다’는 옛 시인의 말처럼 산과 들에 봄기운이 완연하다. 햇살은 따사롭고 스치는 바람에도 찬 기운이 없어 주말이면 야외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지고 있다.이처럼 생동하는 봄기운도 만끽하고 겨우내 경직됐던 몸을 풀어줄 수 있는 운동으로 산행을 권한다. 산행은 평소 접하기 힘든 자연 속에서 하는 운동이기에 답답한 도심 속 헬스클럽에서 하던 운동에 비해 정서적 효과까지 기대할 수 있다. 산행은 전신 운동으로써 특히 허리에 좋기 때문에 세계보건기구(WHO)는 걷기와 함께 등산을 요통 및 골다공증 예방과 치료에 효과적인 운동으로 추천하고 있다. 등산이 몸의 무게와 중력의 힘을 척추에 실음으로써 척추뼈의 밀도를 증가시키고 허리 근육을 강화해주는 효과가 탁월함을 공인한 것이다.

    1. 1
  • 페이지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