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71������������������ ������������������

    ������������������ 71������������������ ������������������

    71. 전립샘 비대증

    71. 전립샘 비대증

    남성들만 가지고 있는 질환 중 노화의 과정 속에서 대부분 나타나는 질환이 바로 전립샘비대증이다. 양성전립샘비대증은 생명에 치명적이기 보다는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질환으로서 남성에게 노화의 증거이자 신호로 흔히 받아들여지곤 한다. 전립샘은 남성의 방광 바로 밑에 존재하며 정액 성분의 일부를 생성분비하는 기관으로 보통 45세 전후로 해서 비대의 빈도가 증가하게 된다. 배뇨장애를 일으키는 전립샘비대증에 대해서 알아보자. 일반적으로 알고 있는 양성전립샘비대증은 노화로 인한 전립샘의 크기가 커지면서 생기는 요도의 폐색과 하부요로자극증상이 나타나는 증후군을 의미한다. 실제로 전립샘의 비대 정도에 따라서, 그리고 비대 위치에 따라서, 요도폐색의 정도는 달라지고, 하부요로자극증상도 달라진다. 전립샘비대증

    [법의날 특집] 사내변호사 71% “로펌 서비스에 만족”

    [법의날 특집] 사내변호사 71% “로펌 서비스에 만족”

      로펌들이 제공하는 법률서비스에 대한 기업 사내변호사들의 만족도가 3.8점(5점 만점)으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다. 국내 로펌들이 전문성 강화 등 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꾸준히 노력해온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만, 각 산업분야에서 기업 실무에 대한 이해도 부족과 동일 로펌 내에서도 팀별·변호사별 자문 서비스의 질적 편차가 존재하는 점, 그리고 수임료 책정 문제 등은 로펌들이 개선해야 할 점으로 지적돼 숙제로 남았다.   5점 만점에 평균 3.8점  역대 최고의 점수 기록   본보가 25일 제57회 법의 날을 맞아 한국사내변호사회(회장 이완근), 인하우스카운슬포럼(IHCF, 회장 양재선)과 함께 실시한 '사내변호사

    71. 제50조(업무 집행 방법)(2)

    71. 제50조(업무 집행 방법)(2)

    제50조(업무 집행 방법) ③법무법인이 제1항에 따라 업무를 담당할 변호사(이하 '담당변호사'라 한다)를 지정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구성원 모두를 담당변호사로 지정한 것으로 본다. 1. 의의 법무법인의 구성원 변호사는 어떤 수임사건이든 처리할 권리와 의무를 가진다. 다만, 특히 대외적으로 업무를 수행할 때는 담당변호사로 지정되어야 한다. 소속 변호사는 구성원 변호사와 공동으로만 담당변호사가 될 수 있다. 의뢰인과 상담과 수임은 구성원 변호사가 하였는데,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는 소속 변호사가 담당변호사로 법정에 나타날 때 의뢰인은 실망하게 된다. 그래서 담당변호사의 교체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법무법인이 수임한 사건의 처리는 담당변호사의 지정부터 시작된다. 법무법인이 수임사건

    [법의날 특집] 판사가 보는 로펌 “변론수준은 높이 평가…71%가 5점 만점에 4점”

    [법의날 특집] 판사가 보는 로펌 “변론수준은 높이 평가…71%가 5점 만점에 4점”

    법의 날 특집 '로펌 평가' 설문조사는 2014년과 2016년 조사 때와 동일하게 현직 판사들을 상대로도 실시됐다.    판사들은 법정에서 변호사들의 구두 또는 서면 변론을 직접 보고 들을 수 있어 변호사와 로펌의 법률서비스 수준을 가장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만 사내변호사들을 상대로 한 설문방식과는 달리했다. 판사들이 각 전문분야 우수 로펌을 직접 선정하면 자칫 사건 수임 시장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판사들을 상대로는 변호사들이 변론 과정에서 고쳤으면 하는 부분을 중점으로 조사했다. 설문조사에는 현직 판사 114명이 참여했다. 2014년 120명, 2016년 122명이 참여한 설문조사와 비슷한 수준이다.   판사들은

    (71) 봉서(封書)

    (71) 봉서(封書)

    옛 글에 봉서별감(封書別監)이란 말이 종종 보인다. 하면 봉서와 관련된 직책일 것인데 알지 못하여 쩔쩔 매다가 조선시대 궁중 일에 대해서 해박하다는 어른을 만나서 알게 된 일이 있다. 별감이란 말은 궁중에 일하는 사람만이 쓰는 직책이란 것은 알 수 있지만 봉서(封書)란 말은 쉽게 알기 어렵다. 봉서의 원뜻은 편지를 봉투에 넣고 봉투 겉면 이음새에 풀칠을 한 후 근봉(謹封)이나 봉(封)이란 글자를 쓰면서 생긴 단어인데, 어느 순간부터 임금이 일가 친척(宗親)이나 가깝게 지내는 신하에게 내리는 편지나, 왕비가 친정 식구에게 보내는 사사로운 편지라는 고유명사가 되었다. 하여간 사가(私家)와 달리 왕가(王家)에서는 특별히 쓰는 용어가 일반에서 쓰는 용어와 차이가 커서 일반인은 따로 배우지 않으면

    ‘화이트칼라 범죄’ 너무 관대… 1심 71%가 집행유예

    법원이 화이트칼라범죄 양형에 있어 다른 범죄에 비해 집행유예 선고를 많이 내리는 등 관대한 처벌을 하고 있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이 나왔다.경제개혁연대가 21일 화이트칼라범죄의 법원 양형을 분석한 경제개혁리포트를 발표하고 “화이트칼라범죄에 있어 징벌적 효과가 거의 없는 집행유예 선고를 지나치게 남발함으로써 지배주주나 전문경영인의 범죄행위에 대한 사법적 규율기능을 사실상 방기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리포트에 따르면 언론에 보도된 특경가법상 횡령·배임죄 사건의 피고인 중 지배주주 일가, 이사나 혹은 CEO가 피고인이 된 사건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1심 재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피고인은 149명 중 106명(71.1%)으로 43명(28.9%)만이 실형을 선고 받았고, 최종적으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비율은 83.9

    1. 1
  • 페이지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