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검찰

    '묻지마 범죄' 재범 방지… 법무부, '심리치료' 시행

    박미영 기자  my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08798.jpg


    지난해 발생한 강남역 살인사건 등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묻지마 범죄'의 재발을 막기 위한 심리치료 프로그램이 시행된다.


    법무부 교정본부는 20일부터 3개월간 서울남부심리치료센터에서 동기없는 범죄로 수용된 수형자의 재범을 방지하기 위한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동기없는 범죄 수용자란 불특정인을 대상으로 흉기나 그밖에 위험한 물건을 휴대해 범죄를 저지른 사람으로 △현실 불만 △정신질환 △약물남용 등 크게 3가지 유형으로 구분된다.

     

    이번 심리치료 프로그램은 심리평가, 개인상담, 집단상담 등 3개월간 60시간 과정으로 실시된다. 동기없는 범죄 수형자의 공통적인 문제점인 대인관계와 스트레스 관리, 수형자의 유형별 특성을 고려한 부분 등으로 나누어서 진행된다. 올해에는 30명의 수형자를 대상으로 1회 10명씩 총 3번에 걸쳐 치료가 이뤄진다.

     

    법무부는 지난 2월부터 교정기관에 수용된 모든 동기없는 범죄 수용자를 대상으로 월 1회 이상 심층상담을 시행하고 있다. 또 지난해 9월부터는 심리치료과를 신설해 체계적인 심리치료를 지원하고 있다.


    법무부 관계자는 "동기없는 범죄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수용자 상담을 강화하고,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확대 운영해 나갈 것"이라며 "프로그램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앞으로도 계속 치료프로그램을 개발·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