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서울중앙지검장 윤석열·법무부 검찰국장 박균택 임명

    이영렬 부산고검 차장, 안태근 대구고검 차장으로 '좌천'

    온라인뉴스팀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18170.jpg

     

    문재인 대통령은 서울중앙지검장에 윤석열(57·사법연수원 23기) 대전고검 검사를 승진 임명했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법무부 검찰국장에 박균택(51·21기) 대검 형사부장을 발탁했다. 두 사람의 부임일자는 22일이다.

     

    '돈 봉투 만찬' 파문으로 사의를 표명한 이영렬(59·18기)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51·20기)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전보됐다. 사실상 좌천성 인사조치로 풀이된다.

     

    국정원 댓글 사건과 박영수(65·10기) 특별검사팀에서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이번 승진 인사로 사법연수원 23기 가운데 처음으로 검사장으로 승진한 인물로 기록됐다. 특히 검사장으로 승진하자마자 검찰내 최고 요직으로 꼽히는 서울중앙지검장에 발탁돼 파격 인사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의 공소유지를 위해 특검팀에 파견 중인 윤 신임 지검장은 이날 오전 11시55분께 서울 서초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갑자기 벅찬 중책을 맡게 돼 깊이 고민을 해보겠다"며 간단한 소감을 밝혔다. 


    윤 지검장은 문재인정부 핵심 과제로 떠오른 검찰개혁 이슈와 관련해서는 "그 문제는 제 지위에서 언급할 문제는 아닌거 같고 최선을 다해서 열심히 하고, 어떻게 잘 할 수 있을지 고민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특검 공소유지와 관련해서는 “서울중앙지검과 특검의 재판 중재가 잘 이뤄져 왔으니 그 기조가 유지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재수사 가능성을 언급한 국정농단 사태와 '정윤회 문건' 사건 수사에 대한 복안을 묻는 질문에는 "지금 말씀드리기는 적절치 않은 것 같다. 잘 좀 도와달라"고 말했다.

     

    박 검찰국장은 일선 형사부를 주로 거친 덕장으로 불린다. 그는 노무현정부 시절인 2005년 사법제도개혁추진위원회에 파견 근무했던 이력을 갖고 있다. 박 검찰국장은 전남 광산 출신인데 호남 출신이 검찰국장에 기용된 것은 2006년 문성우(61·11기) 당시 검찰국장에 이어 11년만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은 이날 춘추관에서 인사 내용을 발표하며 "이번 인사는 최근 돈 봉투 만찬 논란으로 서울중앙지검장 및 법무부 검찰국장에 대한 감찰이 실시되고 당사자들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실시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서울중앙지검장은 2005년 고검장급으로 격상된 이후 정치적 사건 수사에 있어 총장 임명권자의 눈치를 본다는 비판이 계속돼 온 점을 고려하여 종래와 같이 검사장급으로 환원 시켰고 현재 서울중앙지검에 최대 현안인 최순실 게이트 추가 수사 및 관련 사건 공소유지를 원활하게 수행할 적임자를 승진 인사했다"고 설명했다.


    또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검찰 안팎에서 업무능력이 검증된 해당 기수의 우수 자원을 발탁하여 향후 검찰 개혁이 안정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배치했다"면서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 수사 및 공소 유지 검찰 개혁 과제 이행에 한 층 매진하고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를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