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판사가 여검사 성추행… 대법원 "징계 방침"

    왕성민 기자 wangs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725.jpg

     

    서울 시내 법원의 한 형사단독판사가 자신이 맡고 있는 사건들의 공판에 관여하고 있는 여성 검사를 회식 자리에서 성추행해 물의를 빚고 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A판사는 최근 공판을 마친 뒤 법원 직원들과 가진 회식자리에 동석한 B검사에게 부적절한 신체접촉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B검사는 다음날 소속 검찰청에 이같은 피해 사실을 알렸으며, 검찰은 즉시 법원에 성추행 피해 사실을 통보했다.


    회식 직후 A판사는 피해 여 검사에게 사과하고 이튿날 서면으로 된 사과문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A판사가 소속된 법원은 검찰청으로부터 이 같은 사실을 통보받고 즉각 대법원 윤리감사관실에 보고했다.


    대법원 관계자는 "윤리감사관실에서(성추행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했으며 관련 규정에 따라 사건을 처리할 방침"이라며 "다만 사안의 성격상 세부적인 내용은 구체적으로 설명해드리기 어렵다"고 밝혔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