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법무부

    법무부 인권국장에 '외부전문가 채용'… 공모절차 착수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법무부(장관 박상기)는 지금까지 검사로 보임했던 인권국장 직위를 외부전문가 등에게 개방하기 위해 4일 홈페이지 등을 통해 '경력경쟁 채용 공고'를 냈다. '탈(脫)검찰화'의 일환이다.


    자격 요건은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한 후 국가 인권정책 수립, 인권옹호 협력, 인권 관련 국제조약·법령 조사 및 연구, 장애인차별금지 및 권리구제, 범죄피해자 보호 및 지원, 인권침해 예방 등 관련 분야에서 8년 이상 재직한 사람 또는 5호봉 이상의 판·검사, 대학교수, 고위공무원단에 속하는 특정직 공무원, 고위공무원단 직위 또는 그에 상응하는 직위에서 2년 이상 근무한 경력이 있는 일반직 공무원 등이다. 외국인은 지원할 수 없다.

     

    지원서 접수는 14~17일까지이며, 서류 전형 합격자에 한해 29일 면접시험을 실시해 최종 합격자를 선정한다. 일반직 고위공무원 '나'급의 대우를 받게 된다.

     

    자세한 사항은 법무부 혁신행정담당관실(인사팀, ☏02-2110-3055)로 문의하면 된다.


    법무부는 인권국장 외에도 국내·외 인권정책을 총괄하는 인권정책과장 직위도 관계부처와 협의한 뒤 인권분야 외부전문가 등이 응모할 수 있도록 개방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법무부는 현재 공석인 법무실장 및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장도 외부전문가로 채용하는 인선 절차를 진행 중이다. 

     

    채용절차가 모두 완료되면 기존 법무부 실·국·본부장 7개 직위 중 검사로 보임하던 직위가 6개에서 3개로 줄어들게 된다. 


    법무부 관계자는 "이번 채용은 박 장관 취임 후 이뤄지고 있는 법무부 탈검찰화의 일환"이라며 "법무부 인권국장과 인권정책과장 직위를 민간 부분에 개방해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인권정책을 추진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