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대마 밀매도 최첨단… 인터넷 암시장서 '비트코인'으로만 결재

    서울중앙지검 강력부, 일당 4명 구속기소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20993.jpg


    주택가 상가건물에서 대마초를 대량으로 재배해 인터넷 사이트에서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을 받고 판매한 일당이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부(부장검사 박재억)는 추적이 어려운 인터넷 사이트에서 비트코인으로 대마초를 매매한 혐의로 정모(25)씨 등 4명을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작년 6월부터 지난달까지 부산의 한 주택가 상가 건물에서 대마 약 30그루를 재배하면서 약 75회에 걸쳐 대마 1.25㎏을 1억5000만원 상당의 비트코인을 받고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 조사 결과 이들은 평범해 보이는 주택가 상가건물 5층 30평 규모의 공간을 생육실, 개화실, 건조실 등으로 구분해 대마를 생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내부 벽면을 은박 단열재로 막은 뒤 고압나트륨램프 등 조명장치와 덕트 등 환기설비, 온·습도 자동조절장치 등 전문적인 재배시설을 설치했다. 


    검찰이 현장을 적발했을 당시 생육실, 개화실에는 총 17그루의 큰 대마가 자라고 있었고 이미 수확·건조된 대마는 판매를 위해 '아이스크림', '바닐라쿠쉬' 등 품종별로 유리병에 진열, 보관돼 있었다.


    이들은 일반 검색엔진으로는 사이트 검색이 불가능한 '다크넷'을 통해 대마를 거래해 온 것으로 조사됐다. 대금결제도 대포통장 등 계좌거래가 아닌 '비트코인'을 이용해 수사망을 따돌려 온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다크넷 상의 불법거래를 모니터링하다 일당 중 한명이 국내 비트코인 거래소에서 비트코인을 원화로 현금화하는 것을 포착해 단서를 잡았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마약거래는 매매 당사자끼리 직접 만나 거래하던 종전 방식에서 SNS, 다크넷 등을 통해 비트코인과 같은 신종 결제수단을 사용해 거래 당사자끼리 서로 누구인지 확인하기 어려운 형태로 진화했다"며 "다크넷 사이트 운영자 등 공범에 대한 수사를 확대함과 동시에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첨단화되는 마약류 불법거래에 대한 추적기법을 발전시켜 유사범죄를 지속적으로 단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