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지방검찰청

    檢, '화이트리스트 의혹'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 소환조사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박근혜정부가 대기업 자금으로 보수단체를 친정부 시위에 동원했다는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12일 허현준(49) 전 청와대 국민소통비서관실 행정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했다. 허 전 행정관은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전국경제인연합(전경련)을 비롯해 여러 대기업과 접촉해 친정부 시위를 주도하던 보수 성향 단체들에 지원금을 주도록 요구하는 과정에 핵심 실행자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50분경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허 전 행정관은 취재진에게 "공직자로서 맡은 업무를 정정당당하게 해왔다"며 자신에게 쏠린 의혹을 부인했다. 또 "기자님들이 이렇게까지 관심 가질 사항이 아니다"라고도 했다.

     

    그는 "시민사회단체와 소통하고 단체들을 활성화하는 게 소속 비서관실 업무였다"면서 "대기업에 자금 지원을 압박한 적이 없고 다만 전경련에 어려운 민간단체를 도와주는 게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한 적은 있다"고 말했다.

     

    화이트리스트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양석조 부장검사)는 허 전 행정관을 상대로 대기업을 동원해 보수단체에 자금을 지원한 사실이 있는지, 관제시위를 지시한 적이 있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앞서 11일 화이트리스트 의혹과 관련해 국가정보원의 개입 정황도 포착하고 이헌수 전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의 자택과 퇴직경찰관 모임인 대한민국재향경우회 사무실 등 보수단체 여러 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하드 디스크와 문서 등을 확보했다. 


    일각에서는 화이트리스트 의혹의 주요 피의자인 허 전 행정관 외에도 조윤선 전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이나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 '윗선'과 박근혜 정부 국정원 수뇌부로까지 수사가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