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檢, 맥도날드 한국사무소 등 4곳 압수수색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검찰이 덜 익은 패티가 든 햄버거를 먹고 이른바 '햄버거병'으로 알려진 '용혈성요독증후군(HUS)'에 걸렸다는 의혹과 관련해 맥도날드 한국사무소와 협력업체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부장검사 박종근)는 18일 오전 9시 30분부터 서울 종로구 한국맬도날드 사무실과 원자재 납품업체 M사, 유통업체 등 4곳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HUS에 걸려 신장 기능을 상실한 A(5)양의 부모가 지난해 9월 먹은 맥도날드의 설익은 햄버거 패티가 원인으로 보인다며 올 7월 5일 식품위생법 위반 등의 혐의로 한국맥도날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지 106일 만이다.


    현재 피해 아동 다섯 명이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HUS나 장염에 걸렸다고 맥도날드 한국지사를 검찰에 고소한 상황이다.


    이 같은 논란이 언론에 계속해서 보도되자 한국맥도날드 조주연 대표이사는 지난달 7일 "최근 몇 달 동안 매장에서 발생한 사안으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며 사과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맥도날드가 피의자로 입건된 것은 아니다"라며 "납품업체 M사의 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 혐의를 수사하는 차원에서 함께 압수수색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