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해외소식

    美 배심원단 "절친 경찰 총에 맞아 하반신 마비… 500억원 보상"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친구인 경찰의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30대 남성에게 시카고 시가 역대 최고 금액인 500억원대의 보상금을 물게 됐다. 


    시카고 연방법원 배심원단은 절친한 친구인 경찰의 총에 맞아 하반신이 마비된 마이클 라포타(37)에게 시카고 시가 보상금 4470만 달러(우리돈 약 510억원)를 지급해야 한다는 평결을 내렸다고 시카고 트리뷴(Chicago Tribune) 등 현지 언론이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라포타는 2010년 1월 어릴 적 친구인 시카고 경찰관 패트릭 켈리(36)의 자택에서 단둘이 술을 마시다 머리에 총을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그는 하반신이 마비되는 영구 장애를 안게 됐다. 


    라포타는 재판에서 켈리가 만취된 상태에서 개를 둘러싸고 논쟁을 벌이다 자신을 총으로 쐈다고 주장했다. 켈리는 자신의 총으로 라포타가 자살을 시도한 것이라고 맞섰다. 


    하지만 배심원단은 켈리가 라포타를 쐈다고 판단했다. 배심원단은 소속 경찰관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시카고 경찰청에 거액의 징벌적 손해배상을 포함한 보상금 지급을 권고했다.

    배심원단은 사건의 정황과 켈리의 전력 등을 고려해 이같이 평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켈리는 지난 2013년 임신한 여성에게 테이저건을 3차례 발사해 유산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시카고 시가 해당 여성에게 합의금으로 50만 달러를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현지 언론은 이번 보상금이 경찰의 부당행위로 피해를 입은 사람에게 시카고 시가 지급한 보상금 중 역대 최대 규모라고 전했다. 이전 최고 기록은 2500만 달러(약 280억원)로 미국 연방법원은 지난 2012년 살인 누명으로 징역 50년을 선고받고 16년을 복역한 시카고 출신 태디어스 TJ 지메네즈(1993년 사건 당시 13세)에게 시카고 시가 2500만 달러를 보상하라고 판결했다.


    시카고 경찰은 아직 누가 총을 쐈는지에 대한 결론이 내려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평결 발표 직후 시카고 경찰청은 브리핑을 열고 "켈리가 자기부죄 거부 특권(형사상 불리한 진술을 강요당하지 않을 권리)을 앞세워 경찰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있다"며 "켈리가 사건 발생 이후 당국에 거짓 보고를 했는지 등을 조사 중"이라고 했다.
    시카고 시도 "비번 경찰관의 순전히 사적인 행동에 대한 책임을 납세자들에게 떠안겨서는 안 된다"며 항소 의사를 밝혔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