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현직 판사, '만취해 길가 차량 파손' 혐의로 경찰서 조사

    왕성민 기자 wangsm@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경찰이 술에 취해 주차돼 있던 승용차를 발로 찬 혐의로 현직 판사를 내사 중이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A(40)판사를 재물손괴 혐의로 내사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A판사는 지난 12일 0시20분께 서울 구로구 시흥대로 인근에서 길가에 주차돼 있던 K5 승용차의 사이드미러와 문 등을 발로 찬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승용차에 탑승했던 차주와 지나가던 행인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판사를 임의동행했지만, 술에 취한 상태인 점을 고려해 귀가 조치한 다음 이튿날 오후에 조사를 진행했다.


    경찰에 따르면 A판사는 조사과정에서 "술에 취해 당시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사이드미러에 손상은 없지만 차 문에는 흠집이 나 있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흠집이 A판사의 발길질로 인해 생긴 것인지 여부는 다시한번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건이 발생한 인근 폐쇄회로(CC)TV를 확보해 정확한 상황을 파악할 예정이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