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민변 "서울시 공무원 간첩 조작 사건도 수사방해"… 중앙지검 공안2부서 수사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지난 2014년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씨 간첩조작 의혹 사건' 수사 당시에도 국가정보원이 가짜 사무실을 만들어 검찰 수사에 대응했다는 의혹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윤석열)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이 6일 "유씨 사건 당시 국정원이 위장 사무실을 마련해 검찰 압수수색에 대응하고 허위 서류를 제출했다"고 주장하며 낸 진정 사건을 공안2부(부장검사 진재선)에 배당했다고 7일 밝혔다.

     

    민변은 2014년 3월 서울시 공무원 간첩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이 당시 국정원을 압수수색했지만 국정원이 가짜 사무실을 만들고 허위자료를 제공했다는 내용의 제보를 최근 접수했다. 2013년 4월 국정원 댓글 사건에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방해한 것으로 의심되고 있는 수법이 그대로 재현됐다는 것이다.


    민변 제보에 따르면 당시 국정원 최모 대공수사국장과 이모 대공수사처장 등이 모여 수시로 현안 회의를 열고 검찰 압수수색에 대비한 계획을 세웠다. 당시 위장 사무실 대응 전략을 총괄한 사람은 김모 과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변에 이같은 내용을 제보한 사람은 "간첩조작 사건이 일어난 뒤 국정원 대공수사국 간부들이 소속 변호사들에게 책임을 떠넘기려고 했다"는 의혹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