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카드뉴스

    [카드뉴스-판결] 한강마라톤 대회 중 자전거 덮쳐 참가자 다쳤다면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카드뉴스_171222(01).jpg

     

    카드뉴스_171222(02).jpg

     

    카드뉴스_171222(03).jpg

     


    카드뉴스_171222(04).jpg

     

    카드뉴스_171222(05).jpg

     

    카드뉴스_171222(06).jpg

     

    카드뉴스_171222(07).jpg

     

    카드뉴스_171222(08).jpg

     

    카드뉴스_171222(09).jpg

    1
    한강마라톤 대회 중 자전거 덮쳐 참가자 다쳤다면
    https://www.lawtimes.co.kr/Legal-News/Legal-News-View?serial=136187
    서울중앙지방법원 2014가단195593
    #마라톤대회 #자전거 #사고 #카드뉴스 #법률신문


    2
    건강을 위해
    마라톤 많이들 뛰시죠.
    마라톤 추최측의 안전의무 이행에 관한
    판결이 나왔습니다.

    3
    2014년 제6회 한강서울마라톤대회
    서울시 한강사업본부가 개최
    여의도공원 이벤트 광장에서
    방화대교를 돌아 오는 코스입니다.

    4
    이 대회 풀코스에 참가한 양씨(61)
    오후2시30분쯤
    결승 지점 근처
    마포태교와 서강대교 사이
    자전거도로를 달리던 중
    뒤에서 달려오던 오군의 자전거와 추돌
    얼굴을 크게 다칩니다.

    5
    대회참가자들과 자전거의 충돌을 막기 위한 라바콘이나
    안전요원이 배치되지 않은 상황
    양씨는 서울시와 오군의 부모를 상대로 소송을 냅니다.

    6
    법원은 서울시의 책임을 70% 인정
    "오군의 부모와 서울시 등은 공동해 2800여만원을 지급하라"

    7
    법원의 설명
    "주최측은 자전거도로 구간에서 양씨 등이 달리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전거 운전자의 진입을 통제하지 않아 사고가 발생했다"
    "가해자인 오군은 자전거를 운행하다가 전방주시의무를 태만히 한 과실이 있다.

    8
    하지만
    "양씨도 도로 사용승인 종료시각보다 상당히 지체된 시점까지 마라톤 코스를 달리고 있었어 주최측이 일반 통행자의 진입을 제한하기 어려웠을 것"
    이라며 책임을 70%로 제한합니다.

    9
    안전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습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