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국정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 MB집사 김백준씨 등 압수수색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출 경위를 수사중인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리던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 등 이명박정부 청와대 주요 관계자들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국정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수수한 혐의로 김 전 총무기획관, 김진모(52·사법연수원 19기) 전 청와대 민정2비서관, 김희중 전 청와대 1부속실장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12일 밝혔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2008년~2011년 청와대 총무비서관·총무기획관으로 재직했다. 김 전 비서관은 이명박정부 시절 청와대 파견검사로 2009년 민정2비서관을 지냈으며, 검사장까지 지낸 인물이다. 김 전 실장은 2008년~2012년 청와대 1부속실장직을 맡아 'MB의 분신'이라고도 불렸다.


    검찰은 이들이 청와대에서 근무할 당시 국정원으로부터 불법 자금을 받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검찰은 원 전 원장이 현직 시절 해외 공직비 등의 명목으로 미국에 보낸 자금 중 일부를 개인적으로 횡령한 혐의를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원 전 원장이 개인적으로 빼돌린 자금은 200만 달러 규모이고 시점은 2011년~2012년 경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원 전 원장 등의 국정원 자금 사적 사용 혐의 등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자금이 불법적으로 청와대 관계자들에게 전달된 단서를 포착했다"며 "금일 압수수색은 증거 확보를 위한 압수수색이었다"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날 확보한 증거를 분석한 뒤 김 전 기획관 등을 직접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