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해외소식

    '反트럼프' 美 최고참 연방대법관 "대통령 연두교서 불참"

    '진보성향' 긴즈버그 대법관 행보 주목

    강한 기자 strong@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반(反) 트럼프 성향의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85) 연방대법관이 오는 30일(현지시각)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첫 연두교서 발표에 불참할 예정이라고 AP통신이 28일(현지시각) 보도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연두교서 당일 로드아일랜드 주(州)에 있는 로저 윌리엄스 대학교의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대법관의 연두교서 참석이 의무는 아니지만 이번 행보는 긴즈버그 대법관의 반(反) 트럼프 성향과 맞물려 주목받고 있다. 앞서 긴즈버그 대법관은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8차례 연두교서 발표에는 모두 참석했다. 


    연두교서(state of union adress)는 미국 대통령이 의회에 내정·외교 현황을 설명하고 입법에 관한 구체적인 권고를 시도하는 연례행사다. 예산교서·경제교서와 함께 미국 대통령의 3대 교서 중 하나로 꼽히지만 연두교서에는 미국 의회만이 아닌 미국민과 세계를 향한 메시지가 담기는 경우도 많아 주목을 받는다. 


    진보 성향으로 분류되는 긴즈버그 대법관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줄곧 비판적인 입장을 보여왔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 2016년 대선 기간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를 갖고 "만일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다면 나라꼴이 어찌 될는지 상상조차 할 수 없다"고 말하기도 했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지난해 2월 트럼프 대통령의 첫 국정연설인 상·하원 합동연설에도 참석하지 않았다. 당시 사무엘 앨리토 대법관과 클레런스 토머스 대법관도 긴즈버그 대법관과 함께 트럼프의 상·하원 합동연설에 참석하지 않았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재임 기간 4명의 대법관을 임명하겠다"고 밝히면서 긴즈버그 대법관의 '저체중'을 거론해 논란을 빚기도했다. 하지만 현직 최고령 대법관으로 올해 25년째 재직 중인 긴즈버그 대법관은 90살에 은퇴했던 존 폴 스티븐스 전 대법관을 '롤모델'로 꼽으면서 "최소한 트럼프 대통령의 재임 기간까지는 대법관직을 수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자신의 보좌 직원들도 오는 2020년까지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긴즈버그 대법관은 1993년 6월 빌 클린턴 당시 대통령이 임명한 미국의 두번째 여성 대법관이자, 최초의 여성 유대인계 대법관이다. 대법관이 되기 전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로 일하며 성(性)을 뜻하는 용어로 생물학적 의미가 강한 '섹스(sex)' 대신 사회적 성의 가치가 녹아든 '젠더(gender)'라는 단어를 처음 사용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