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로펌

    '부정합격 지목' 채용취소 前 강원랜드 직원, '부당노동행위 구제 신청' 첫 접수

    박수연 기자 sypark@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부정합격자로 지목돼 채용이 취소된 전직 강원랜드 직원이 처음으로 노동위원회에 구제 신청을 냈다. 정부의 채용취소 방침에 반발한 첫 법적 대응인 셈이다.

     

    청와대는 지난 3월 공공기관 채용비리 후속 조처를 속도를 내 철저히 처리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강원랜드 채용비리와 관련해 부정합격이 확인된 226명 전원을 직권면직하는 등 인사조치하라는 방침을 밝혔다.

     

    이에 따라 강원랜드는 최근 인사위원회인 인재개발위원회를 열고 226명의 채용을 취소했다. 이 때문에 강원랜드를 떠나게 된 A씨는 지난 11일 강원랜드의 채용 취소 및 무효 통보를 취소해 달라며 강원지방노동위원회에 부당노동행위 구제 신청을 접수했다(2018부해92). 채용이 취소된 강원랜드 직원 가운데 구제 신청을 낸 것은 A씨가 처음이다.


    A씨의 법률대리인인 장달원(57·사법연수원 16기) 법무법인 다래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강원랜드의 채용취소에 대해 노동위원회에 접수된 첫 사건으로, 앞으로 해고된 근로자들의 법적 대응이 계속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최근 많이 본 기사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