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지방검찰청

    3차 조사 출석 김태우… 박형철·이인걸 '직권남용 혐의' 고발

    이정현 기자 jhlee@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민간인 사찰 의혹 등을 폭로한 김태우 수사관이 10일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서울동부지검에 출석했다. 지난 3일과 4일에 이어 세 번째 참고인 조사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이날 오전 10시 15분 김 수사관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김 수사관은 이날 조사실로 향하기에 앞서 자신의 직속 상관이었던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을 공무상비밀누설 및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이인걸 전 특감반장을 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했다.

     

    김 수사관은 자유한국당과 별도로 고발장을 제출하게 된 경위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수사 의뢰, 진정을 한 것이라 고발과는 차이가 있다"며 "제가 직접 고발하고 싶어 고발장을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 수사관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특감반에서 생산한 민간인 관련 첩보를 경찰로 이첩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에 대해 "진실이 밝혀지길 기대한다"며 "청와대의 비위행위를 추가 고발할 지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김 수사관을 상대로 청와대 특감반의 민간인 사찰과 여권 고위 인사 첩보 묵살 등이 실현됐는지, 그 과정에서 조국 민정수석비서관 등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등을 조사했다. 

     

    앞서 김 수사관은 개인 비위 의혹으로 원 소속청인 검찰로 복귀한 뒤 특감반 재직 당시 전직 총리 아들이나 민간은행장을 사찰했으며 이는 당시 특감반장과 반부패비서관, 민정수석 등 윗선의 지시에 따른 것이라고 폭로한 바 있다. 또 여권 고위 인사의 비위 첩보를 청와대가 묵살했다는 등 특감반 내부 비위 의혹을 수차례 제기해 왔다. 

     

    현재 이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은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국 민정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