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박상기 장관 과거사위 브리핑' 보도 안 된 까닭은?

    법무부, "질문 안받겠다"...기자단 '취재 보이콧'

    서영상 기자 ysse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법무부 출입 기자단이 박상기 장관의 검찰과거사위원회 진상조사 활동 종료 브리핑에 대해 취재를 거부했다. 법무부가 브리핑이 끝난 뒤 진행되는 박 장관의 질의·응답 시간을 갖지 않겠다고 기자단에 일방적으로 통보했기 때문이다. 

     

    법무부는 12일 법무부 과천정부청사에서 진행된 법무부 검찰과거사위 진상조사 활동 종료 관련 브리핑을 1시간여 앞두고 박 장관의 "장관 발표이후 장관과의 별도의 질의·응답 시간은 마련되지 않을 예정"이라고 통보했다. 

     

    153712_2.jpg

     

    이에 기자단에서는 "기자들 질문을 직접 대답하지 않을 방침이라면 기자들을 발표장에 부르는 이유가 무엇이냐? 장관님 발표 장면을 그럴듯한 그림으로 만들기 위해서 부르는 거냐?"며 "이런 자리를 언론 또는 기자 대상 브리핑이라고 부를 수 없다"고 항의했다. 

     

    이에 법무부는 "대변인이 대신 질의·응답에 나서겠다"고 했지만, 기자단은 박 장관이 질의·응답을 받지 않는 것에 대한 충분한 해명 없이 기자회견이 진행된다면 취재를 거부함은 물론 박 장관이 발표하는 내용도 보도하지 않기로 최종 방침을 정했다. 

     

    이런 상황에서 법무부는 대변인의 공식적인 답변없이 브리핑 시작 15분 전 '법무부 장관이 질의응답을 하지 않는 이유'라는 제목의 문자를 기자들에 보냈다. 문자엔 "브리핑 자료에 충분한 내용이 담겨있으며, 대변인을 통해 공식적으로 현장에서 질의·응답하는 것이 부족하지 않고 적절하다고 판단하였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박 장관은 2시 30분 브리핑을 시작해 중앙법조기자단 소속 기자가 한 명도 없는 상태에서 '나홀로 기자회견'을 한 뒤 퇴장했다. 

     

    기자회견이 끝나고 기자단은 "국민적 관심이 집중된 검찰 과거사위원회 활동에 대해 기자들에게 브리핑하는 자리에서도 질문을 직접 받지 않고 답변도 직접하지 않는 것이 '부족하지 않고 적절하다'고 판단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며 "고위공직자가 언론과 국민에게 직접 설명하고 질의응답도 받고 있는 현 정부 기조와 어긋나는 판단을 하신 이유에 대해 다시 공개 질의한다"고 물었으나 법무부는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 

     

    이날 박 장관의 기자회견은 18개월 동안의 대장정을 마친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활동을 끝내면서 국민들에게 그 결과를 알리고 향후 계획 등을 밝힐 예정이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