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차기 검찰총장 누가 될까... 지명 초읽기

    서영상 기자 ysse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3806.jpg

    차기 검찰총장 지명이 초읽기에 들어갔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국무회의를 앞두고 이르면 17일 차기 검찰총장 후보자를 지명할 것으로 보인다.

     

    헌법 제89조 16호는 검찰총장의 임명과 관련한 사항은 국무회의 심의를 거치도록 하고 있다.

     

    앞서 법무부 검찰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정상명 전 검찰총장)는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어 각계각층으로부터 천거된 후보자를 대상으로 능력과 인품, 도덕성, 경륜, 리더십, 검찰 안팎의 신망, 검찰개혁에 대한 의지 등을 기준으로 심사하고 검찰총장 후보 4명을 박상기 법무부장관에게 추천했다. 박 장관은 17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후보자 1명을 제청한다.

     

    153749_2.jpg

     

    추천된 인물은 봉욱(54·사법연수원 19기) 대검찰청 차장, 김오수(56·20기) 법무부 차관,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윤석열(59·23기) 서울중앙지검장 등 4명이다. 

     

    박 장관은 추천된 후보 4명 중 1명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하고, 문 대통령이 국무회의 심의를 거쳐 후보자를 지명해 국회 법사위 인사청문회 거쳐 임명한다.

     

    봉 차장은 정책기획 역량이 뛰어난 대표적인 '기획통'으로 꼽힌다. 겸손하고 온화한 성품으로 검찰 안팎으로 두루 관계가 원만할 뿐만 아니라 2년간 대검 차장을 지내면서 국회 사법개혁특위에 출석해 검·경 수사권 조정안에 대한 의견을 설명, 현안을 안정적으로 관리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 출신으로 여의도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김 차관은 풍부한 특별수사 경험을 바탕으로 초대 대검 과학수사부장을 지내는 등 검찰 수사역량 강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지난해 금융감독원장 물망에도 깜짝 등장하면서, 문재인정부의 신임이 두텁다는 평이다. 친화력이 좋고 지휘·통솔력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남 영광 출신으로 광주 대동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이 고검장은 기획과 공안, 특수 주요 보직을 두루 섭렵하며 검찰 업무 전반에서 탁월한 능력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상황 판단 및 문제 해결 능력이 뛰어나다. 문재인정부 첫 법무부 차관에 발탁됐으며, 올해 개청한 수원고검의 초대 고검장에 기용됐다. 충북 증평 출신으로 후보군 중 유일한 충청도 출신이다. 청주 신흥고와 고려대 법대를 나왔다. 

     

    윤 지검장은 '강골 특수통'의 대명사로 불리며 수사력과 지휘통솔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법연수원 동기 중 선두권을 달렸지만, 2013년 국가정보원 정치·대선 개입 의혹 특별수사팀장을 맡으며 시련을 겪었다. 이 일로 수사 일선에서 배제된 뒤 대구고검과 대전고검 등으로 전보됐다가, 2016년 국정농단사건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수사팀장을 맡아 맹활약하며 명예회복에 성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서울 출신으로 충암고와 서울대 법대를 나왔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