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Legalinsight
  • Legaledu
  • 법률신문 뉴스

  • 상시채용
  • 기사제보
  • 법무부, 검찰

    법무부 교정본부 캐릭터 '보라미'...17년만에 새단장

    서영상 기자 ysseo@lawtimes.co.kr 입력 :
    글자크기 : 확대 최소
  • 인쇄
  • 메일보내기
  • 기사스크랩
  • 스크랩 보기
  • 155045.jpg

    법무부(장관 박상기)는 12일 교정본부의 대표 캐릭터 '보라미'를 17년 만에 현대적 감각에 맞는 친근한 모습으로 새단장하고 새로운 여성 캐릭터 '보드미'도 개발했다고 밝혔다. 

     

    2002년 개발된 기존 '보라미' 캐릭터는 현대적 감각이 떨어지고 다양한 홍보 매체에 적용하기 어려워 국민과의 소통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과 함께 리뉴얼의 필요성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새로 만든 '보라미'는 권위적 이미지에서 탈피해 보다 밝고 친근한 교정행정 이미지 구축을 위해 젊고 세련된 이미지로 탈바꿈 했으며, 캐릭터 디자인도 다양한 매체에 활용이 용이하도록 간결한 형태로 바뀌었다.

     

    또 법무부는 캐릭터에 생동감을 불어 넣기 위해 17종의 캐릭터 응용형을 개발했다. 교정공무원의 업무특성을 반영해 보안, 교육, 교화, 직업훈련, 상담 등을 나타내는 동작을 비롯해 교정공무원이 국민과 소통하는 모습, 수용자와 화합하는 모습 등도 응용형을 통해 표현했다.

     

    한편 '보라미'는 수용자 교정교화를 직장 생활의 보람으로 삼고 헌신·노력하고 있는 교정공무원의 이미지를 나타내고 있으며, 새로 개발된 여성캐릭터 '보드미'는 '보듬다'에서 따온 이름으로 수용자들을 따뜻한 사랑으로 보듬어 우리사회의 구성원으로 새 출발할 수 있게 도와주는 교정공무원의 이미지를 표현했다. 

     

    이 밖에도 법무부는 10월 28일 제74주년 교정의 날을 기념해 새 캐릭터를 알리고 교정행정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기 위해 캐릭터 활용 대국민 웹툰 공모전을 8월 중 개최할 예정이다.

     

    법무부 관계자는 "부드럽고 따뜻한 표정의 캐릭터는 교정교화를 통해 더 나은 내일의 희망이 되고자 하는 교정본부의 미래지향적 스토리를 담아내 국민과 교정행정을 더욱 가깝게 만들 것"이라며 "시대의 흐름과 국민의 요구에 따라 변화·성장 하는 교정의 모습을 담은 신규 캐릭터를 각종 기념식·행사, 영상·미디어, 모바일·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 다양한 분야에서 적극 활용해 홍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걸북스

    더보기

    리걸에듀

    더보기

    리걸인사이트 TV

    더보기